속보
IBK기업은행, 1Q 순익 4377억…전년比 15.9% 증가2017.04.21 15:53
전기 대비로는 103.5% 늘어…기업은행 개별 순익은 4035억원
[아이뉴스24 이혜경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지난 1분기에 IBK캐피탈과 IBK투자증권 등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4천377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15.9% 증가한 것이다. 전분기 대비로는 103.5% 확대됐다.
기업은행의 개별 기준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37억원(12.1%) 증가한 4천35억원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대출을 포함한 이자수익자산 증가, 이마트 주식 매각익(445억원)에 따른 것이란 설명이다. 전분기 대비로는 2천104억원(109.0%) 늘었다.



기업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전년 동기 대비 1bp 상승한 1.92%를 기록했다.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꾸준한 대출 자산증가와 저원가성 예금 확대, 고금리 조달구조 개선을 통해 순이자마진을 안정적으로 관리한 결과로 풀이됐다.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작년말 대비 2조9천억원(2.1%) 증가한 137조3천억원으로, 중소기업대출 점유율(22.7%)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총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1%p 감소한 0.56%(기업 0.64%, 가계 0.17%),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5%p 상승한 1.48%였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및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관련 보복과 더불어 시장금리 상승에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수익기반 확대와 위기대응 강화 등을 통해 안정적인 성장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2017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
2017년 5월 25일(목), 포스코 P&S 타워 이벤트홀

관련기사

FASHION LOOK

금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