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60% "자율주행차 구매 의향 있다"
2017.05.18 오전 9:17
SK엔카 조사, 자율주행 최고 브랜드는 '테슬라'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소비자 열명 중 여섯명은 자율주행차를 구매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SK엔카에 따르면 4월 한달 간 SK엔카 홈페이지를 통해 성인남녀 1천635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소비자의 60%가 '자율주행차가 상용화 된다면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구입할 생각이 있다고 응답한 이유로는 '편리함과 안전성을 위해', '피곤할 때 편하게 쉬고 싶어서', '졸음 운전을 방지하기 위해' 등의 이유를 언급했다.

구입할 생각이 없다고 응답한 35.3%는 그 이유로 '운전도 즐거움이다', '아직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자율주행차가 일반 자동차와 함께 운행되는 것에 찬반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3.8%가 찬성, 38.8%가 반대로 응답했다.

찬성하는 이유로는 '도로의 효율성이 올라갈 것 같다', '기계는 과속을 하지 않기 때문에 사고가 줄어들 것이다' 등이 있었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인공지능은 융통성이 없어서 불안하다', '자율주행차는 전용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시스템 오류가 난다면 누가 책임질 것인가' 등을 언급해 아직까지는 소비자들이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율주행 분야에서 가장 앞서고 있다고 생각하는 브랜드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9.2%가 테슬라를 뽑았다. 벤츠가 28.9%, BMW가 23.3%로 뒤를 이었다.

국내 브랜드에서는 현대차가 14.4%로 4위를 기록해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그 뒤로는 기아차가 4.3%로 8위를 기록했다. 기타 답변에는 구글, 애플, 네이버 등의 글로벌 IT 기업들이 이름을 올렸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본부장은 "최근 모터쇼에서도 메이커들이 앞다퉈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며 "기술의 완성도와 함께 소비자로부터 안전성에 대한 신뢰를 얻는 것이 앞으로의 과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