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구글과 협력한 VR 플랫폼 공개
2017.05.18 오전 10:17
VR콘텐츠 쉽게 제작, 구글 VR플랫폼과도 연동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SK텔레콤이 구글 개발자 회의를 통해 새롭게 강화된 가상현실(VR) 플랫폼을 공개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2017'에 참석, AR∙VR 플랫폼 '티 리얼 VR 스튜디오(T real VR Studio)'를 공개, 시연한다고 18일 발표했다.

티 리얼 VR 스튜디오는 SK텔레콤이 지난해 4월 공개한 증강현실 및 가상현실(AR∙VR) 통합 플랫폼 티 리얼(T rea)l을 구글 VR 플랫폼 데이드림(Daydream)과 연계,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것.



가장 큰 특징은 누구나 레고 블럭 쌓듯 모바일 환경에서 직접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VR 플랫폼은 PC 기반으로 전문 디자이너나 개발자가 제작한 콘텐츠를 이용자가 소비하는 구조였다면, 티 리얼 VR 스튜디오는 전문지식 없이도 VR기기(HMD)를 착용한 뒤 쉽고 직관적으로 VR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네트워크만 연결하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이용자들도 동일한 가상 공간 내에서 함께 VR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어 협업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여기에 스스로 만든 콘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 카메라 기능도 담았다. 콘텐츠를 만든 뒤 카메라 아이콘만 붙이면 해당 위치에서 보이는 360도 화면을 감상할 수 있는 것.

SK텔레콤은 티 리얼 VR 스튜디오 ▲유아용 게임 ▲건축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3D로 구현된 설계 프로그램 등 게임 ∙ 교육 ∙ 설계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VR 등 분야 구글 협력-생태계 구축 '속도'

SK텔레콤은 가상현실 관련 기술 개발 및 이를 위한 구글 등 외부 협력을 확대하는 등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012년부터 AR/VR 기술 연구를 지속해 왔으며, 이번 티 리얼 VR 스튜디오 개발을 위해 구글과도 지속 협력해 온 것. SK텔레콤은 이번 구글 행사에서 구글을 제외하고 AR∙VR을 시연하는 유일한 기업이기도 하다.

그만큼 남다른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지난 2015년 구글 I/O에서는 3D AR 서비스인 'T-AR for Tango'를 선보인 바 있다. 양사는 향후에도 AR·VR 분야 기술 협력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또 지난 2015년부터 동작인식 관련 센서 및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국 IT기업 립모션과 미래형 인터랙션 기술 개발에도 협력해 왔다. 이번 티 리얼 VR 스튜디오에도 모바일 VR 콘트롤러에 최적화된 VR 콘텐츠 조작 기술이 적용됐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초저지연 전송이 가능한 5G 시대 도래와 함께 AR∙VR도 대중화 될 것"이라며 "티 리얼 VR 스튜디오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VR생태계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