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산업, LG유플러스와 IoT 가전 개발 '맞손'
2017.05.18 오후 1:17
선풍기·온수매트 등 계절성 소형가전 스마트폰으로 제어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신일산업이 LG유플러스와 손잡고 올 연말부터 출시되는 소형가전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날 신일산업과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 LG유플러스 본사에서 기술협력을 체결, 신일산업이 제조하는 계절가전에 LG유플러스 IoT 기술을 접목하기로 했다.

접목 대상 품목은 ▲선풍기·에어서큘레이터·제습기와 같은 여름가전 ▲히터·온수매트·열풍기 등 겨울가전 ▲정수기 등 환경가전 등이다.

오는 연말부터 생산되는 신일산업의 모든 제품은 LG유플러스 홈IoT 플랫폼인 '아이오티앳홈(IoT@home)' 애플리케이션과 연동되며, 겨울가전부터 IoT 접목 제품이 출시된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집 안의 신일산업 가전제품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게 된다. 이를테면 여름철에 사용하는 선풍기의 경우, 사용자는 누워서도 별도의 리모콘 없이 앱 또는 음성명령을 통해 풍속과 풍향, 타이머를 조절 할 수 있다.

또 취침 전에 미리 스마트폰 앱에 시간 단위의 선풍기 강약조절과 방향 조절 등의 작동 스케줄을 입력할 수 있어 취침 도중에 깰 필요 없이 쾌적한 수면을 취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선풍기를 켜놓고 외출했을 경우 열림알리미 등의 IoT센서가 외출 상태를 감지해 앱 푸시 알림을 사용자에게 전송하게 된다.

특히 신일산업과 LG유플러스는 수면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수면 상태를 인식해 자동으로 온도를 조절하고, 온도조절 데이터와 수면 패턴 정보를 분석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수면을 유도하는 지능형 온수매트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권 신일산업 대표는 "선풍기, 전기매트 등 생활가전제품에 IoT를 적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는 반려동물을 위한 펫 케어 및 헬스케어 제품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부문장은 "신일산업과의 협력을 시작으로 소형가전 제품들에 IoT 서비스를 접목해 빠르게 확대시킬 계획"이라며 "홈 IoT 플랫폼에 연동된 다양한 기기들을 통해 고객의 사용경험을 혁신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