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SKT, 아프리카의 한타 조합 공략하며 1세트 승리
2017.08.12 오후 5:17
'뱅' 배준식의 트리스타나 활약 앞세워 선취 득점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SKT T1이 아프리카 프릭스의 한타 특화 조합을 완벽히 공략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SKT는 12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와일드카드전에서 아프리카에 1세트 승리를 거뒀다.

아프리카는 잔나가 아이템 '불타는 향로'를 빠르게 구매하도록 배려했다. 아프리카의 과감한 움직임은 계속됐다. 경기 시작 3분 만에 4명이 바텀에 모인 아프리카는 룰루를 잡고 선취점을 올렸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선취점을 내줬지만 바텀 라인전에서 CS 30개 이상 앞선 SKT는 갈리오의 궁극기를 이용한 3인 탑 다이브로 케넨을 잡고 반격에 나섰다. 압박 끝에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해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가져간 SKT는 바람의 드래곤도 사냥했다.

SKT는 주도적으로 움직이며 아프리카를 흔들었다. 탑 1차 포탑을 파괴한 SKT는 나르의 '순간이동'을 활용해 바텀을 공략, 잔나와 트위치를 모두 잡았다. 협곡의 전령과 화염의 드래곤 모두 SKT가 가져갔다.

아프리카가 미드 1차 포탑을 오랫동안 수성하면서 SKT의 운영 속도가 느려졌다. 역으로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한 아프리카는 트위치를 바텀으로 보내 나르를 암살했다.

SKT는 '뱅' 배준식의 트리스타나가 바텀을 밀던 케넨을 끊으면서 다시 앞서나갔다. 갈리오의 다이브로 트위치를 잡은 SKT는 아프리카의 미드 2차 포탑도 밀었다. 앞으로 점프하는 트리스타나의 강력한 화력에 아프리카는 후퇴를 거듭했다. SKT는 곧바로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SKT는 아프리카의 억제기를 모두 파괴했다. 5코어를 완성한 트리스타나는 전장을 지배했다. 마지막 한타에서 자르반4세를 제외한 아프리카를 모두 잡은 SKT는 넥서스를 파괴해 33분 만에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LOL]SKT, 아프리카의 한타 조합 공략하며 1세트 승리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