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OL]삼성, 케이틀린 하드 캐리로 1세트 역전승2017.06.18 21:42
'룰러' 박재혁의 맹활약…패배 위기에서 벗어나며 선취 득점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삼성 갤럭시가 '룰러' 박재혁의 케이틀린을 앞세워 에버8 위너스를 꺾고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삼성은 18일 강남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1라운드에서 에버8에 1세트 승리를 거뒀다.

삼성은 바텀 라인전에서 앞서며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케이틀린과 룰루의 강력한 라인전으로 에버8을 밀어낸 삼성은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과 바다의 드래곤을 모두 가져갔다.



에버8은 삼성의 공격을 완벽히 받아치며 분위기를 바꿨다. 삼성이 바텀 듀오를 계속 추격하자 에버8은 5명이 모두 모여 자르반4세와 올라프, 갈리오를 모두 잡았다. 일격을 맞은 삼성은 에버8의 탑 1차 포탑을 파괴해 손해를 만회했다.

직전 한타에서 급성장한 레넥톤의 강력한 압박 때문에 삼성은 공세로 전환하지 못했다. 바람의 드래곤과 협곡의 전령 모두 사냥한 에버8은 삼성의 사이드 1차 포탑을 파괴하며 스노우볼을 계속 굴렸다.

에버8의 공격은 계속됐다.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한 에버8은 미드를 수성하던 케이틀린을 끊었다. 빠르게 바론을 사냥한 에버8은 삼성의 2차 포탑을 모두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7천 이상 벌렸다.

'셉티드' 박위림의 빅토르는 '크라운' 이민호의 갈리오보다 2레벨 앞서며 전장을 지배했다. 리 신과 빅토르의 집중 공격에 시야를 확보하던 룰루는 순식간에 녹아버렸다. 바론 앞 한타에서 승리한 에버8은 두 번째 바론을 사냥하고 탑 억제기도 파괴했다.

밀리던 삼성은 5코어를 완성한 케이틀린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다. 에버8의 진격을 저지한 삼성은 역으로 미드 1, 2차 포탑을 밀었다. 세 번째 바론을 빠르게 사냥한 삼성은 스틸을 노리던 리 신도 끊고 에버8의 미드 억제기를 파괴하며 전황을 바꿨다.

장로 드래곤을 사냥한 삼성은 다시 한번 리 신을 잡고 에버8의 넥서스로 돌진했다. 귀환이 늦은 에버8은 삼성의 돌진을 막을 수 없었다. 삼성은 미니언과 함께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E스포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