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OL]SKT, 탑을 지배한 카밀 앞세워 3세트 승리2017.06.18 19:58
'운타라' 박의진의 맹활약…아프리카에 2대1 역전승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SKT T1이 '운타라' 박의진의 카밀 활약을 앞세워 아프리카 프릭스를 2대1로 꺾었다. SKT는 kt 롤스터를 밀어내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SKT는 18일 강남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1라운드에서 아프리카에 3세트 승리를 거뒀다.

2세트에서 패한 아프리카가 1티어 챔피언 자크를 풀어주자 SKT는 곧바로 가져왔다. 아프리카가 탑 라이너로 자르반4세를 가져가자 SKT는 지난 1세트처럼 카밀로 대응했다.



15분 넘게 진행된 대치전 끝에 득점한 쪽은 아프리카였다. 엘리스와 탐 켄치의 3인 갱킹으로 오리아나를 잡은 아프리카는 협곡의 전령을 소환해 SKT의 미드 1차 포탑을 밀었다. 아프리카는 탑에 홀로 있던 카밀까지 끊으며 초반에 많은 이득을 챙겼다.


CS를 기반으로 성장에 집중하던 SKT는 카밀의 자르반4세 솔로킬을 통해 분위기를 바꿨다. 아프리카의 공격을 버틴 SKT는 바텀 2차 포탑까지 파괴하며 글로벌 골드를 역전했다.

아프리카의 기동전은 SKT의 1-3-1 운영에 완벽히 저지됐다. 엄청나게 성장한 카밀의 스플릿 푸쉬를 아프리카는 막을 수 없었다. 탑 교전에서 엘리스와 빅토르를 잡은 SKT는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SKT는 아프리카의 사이드 억제기를 모두 파괴했다. 아프리카가 저항했지만 이미 벌어진 격차가 너무 컸다. 마지막 한타에서 아프리카 전원을 잡고 에이스를 띄운 SKT는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FASHION LOOK

E스포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