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OL]SKT, 수호신 '블랭크' 활약으로 2세트 승리2017.06.18 19:58
리 신으로 슈퍼 플레이 펼치며 아프리카에 1대1 동점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SKT T1이 수호신 '블랭크' 강선구의 리 신 활약을 앞세워 아프리카 프릭스를 꺾고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SKT는 18일 강남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1라운드에서 아프리카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1세트에서 패한 SKT는 '후니' 허승훈과 '피넛' 한왕호를 '운타라' 박의진과 '블랭크' 강선구로 교체했다. 박의진은 자르반4세, 강선구는 리 신으로 경기에 임했다.



양 팀은 주고받으며 팽팽한 대치전을 펼쳤다. 자야와 브라움의 궁극기로 바루스를 잡은 SKT가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하자 아프리카는 협곡의 전령을 소환해 미드 1차 포탑을 밀었다. 미드 교전에서도 리 신과 엘리스를 교환하며 동등한 상황이 유지됐다.

SKT는 바텀을 중심으로 조금씩 앞서나갔다. 아프리카의 시선이 미드에 쏠린 사이 SKT는 바텀 1차 포탑을 밀었다. 미드에서 엘리스를 끊은 SKT는 바다의 드래곤을 사냥해 이득을 챙겼다.

주도권을 잡은 SKT는 스노우볼을 굴리기 시작했다. 매복 플레이로 탈리야를 끊은 SKT는 카르마의 스플릿 푸쉬로 아프리카의 바텀 2차 포탑도 파괴했다. 아프리카는 탑을 압박하던 카르마를 끊고 손해를 만회했다.

아프리카는 과감한 플레이로 분위기를 바꿨다. SKT의 시야를 지운 아프리카는 빠르게 바론을 사냥했다. 이어진 한타에서 승리한 아프리카는 화염의 드래곤도 가져갔다.

위기에 몰린 SKT는 강선구의 슈퍼 플레이로 전황을 다시 바꿨다. 완벽한 이니시에이팅으로 탈리야를 잡은 SKT는 바텀 2차 포탑을 지켰다. SKT는 역으로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며 격차를 좁혔다.

강선구의 활약은 계속됐다. 아프리카가 두 번째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하자 SKT는 리 신의 추격으로 그라가스를 끊고 두 번째 바론을 가져갔다. 바론 버프를 두른 SKT는 아프리카의 포탑 3개를 모두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4천 이상 벌렸다.

SKT는 장로 드래곤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추격 끝에 그라가스를 다시 잡은 SKT는 아프리카의 억제기를 모두 파괴했다. 아프리카가 한타를 열었지만 유지력이 강한 SKT의 반격에 2대2 교환에 그쳤다. 세 번째 바론을 사냥한 SKT는 슈퍼 미니언과 함께 넥서스를 파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E스포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