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에버8, '미드-정글' 캐리로 2세트 승리 2017.04.29 21:04
'셉티드' 박위림과 '말랑' 김근성의 활약으로 콩두에 2대0 앞서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에버8 위너스가 '셉티드' 박위림과 '말랑' 김근성의 활약으로 콩두 몬스터를 꺾고 LCK 승격에 한 발짝 다가섰다.

에버8은 29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승강전 최종전에서 콩두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2세트 선취점도 콩두가 올렸다. 콩두는 경기 시작 4분 만에 그레이브즈의 바텀 갱킹으로 진을 잡았다. 후반 캐리력이 강력한 케이틀린이 킬을 가져가면서 콩두는 기분 좋게 시작했다.



에버8은 김근성의 리 신이 맹활약하면서 전황을 바꿨다. 후퇴하던 그레이브즈를 잡은 리 신은 미드 갱킹을 시도해 탈리야도 끊었다.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한 에버8은 칼날부리 근처 교전에서 콩두 3명을 잡고 주도권을 빼앗았다.

불리한 콩두가 노틸러스의 '순간이동'을 이용해 한타를 시도했지만 선수 간 호흡이 어긋나면서 룰루만 잡혔다. 리 신은 3킬 3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정글을 장악했다. 에버8은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해 보너스 골드도 챙겼다.


시야를 확보하던 룰루를 포위해 잡은 에버8은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며 빠르게 스노우볼을 굴렸다. 콩두 챔피언 중 유일하게 잘 성장한 케이틀린이 잡히면서 콩두의 패색이 짙어졌다. 진의 궁극기로 룰루를 다시 잡은 에버8은 콩두의 탑 1차 포탑을 파괴, 글로벌 골드 차이를 6천 이상 벌렸다.

기회를 노리던 콩두가 군중제어기(CC) 연계로 리 신을 잡고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했지만 이어진 한타에서 대패하면서 추격 의지가 꺾였다. 쿼드라킬을 기록한 박위림의 카시오페아는 26분 만에 4코어를 완성하며 전장을 지배했다. 에버8은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에버8은 탑 2차 포탑을 파괴했다. 콩두가 포탑 수성에 집중하자 에버8은 미니언 라인을 밀어넣고 두 번째 바론도 사냥했다. 이어진 한타에서 노틸러스 제외한 콩두 전원을 잡은 에버8은 탑 억제기에 이어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