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LOL]CJ, 1티어 케넨 활약 앞세워 1세트 승리2017.04.21 18:37
케넨의 강력한 스플릿 푸쉬와 대미지로 에버8 압도하며 기선 제압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CJ 엔투스가 현재 1티어로 꼽히는 케넨을 앞세워 에버8 위너스를 꺾고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CJ는 21일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스프링' 결승전에서 에버8에 1세트 승리를 거뒀다.

1세트 출발은 CJ가 좋았다. 그레이브즈의 바텀 갱킹으로 코그모를 끊은 CJ는 미드 교전에서도 엘리스를 잡고 승리했다. 탑에서 '소울' 서현석의 케넨이 '헬퍼' 권영재의 럼블을 솔로킬하면서 CJ는 모든 라인을 장악했다.



화염의 드래곤을 사냥한 CJ는 시야를 장악하고 에버8을 압박했다. 에버8이 엘리스의 빠른 합류로 CJ의 바텀 듀오를 모두 잡았지만 그사이 CJ는 탑 1차 포탑을 파괴, 보너스 골드도 챙겼다.

에버8은 엘리스와 나미의 군중제어기(CC)를 이용해 분위기를 바꿨다.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한 에버8은 CC 연계로 그레이브즈와 케넨을 연이어 끊었다. 바다의 드래곤도 에버8이 가져갔다.

수비에 집중하던 CJ는 미드를 압박하던 럼블을 끊고 주도권을 빼앗았다. 케넨의 강력한 스플릿 푸쉬에 에버8의 바텀 1·2차 포탑이 모두 밀렸다. CJ는 에버8의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고 두 번째 바다의 드래곤을 사냥했다.

밀리던 에버8이 국지전에서 연이어 승리했지만 결정적인 한방이 부족했다. 바론 한타에서 코그모와 럼블을 잡은 CJ는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CJ는 거침없이 들어갔다. 케넨은 혼자 에버8의 럼블과 코그모를 상대하며 강력함을 뽐냈다. 장로 드래곤을 사냥해 변수를 차단한 CJ는 글로벌 골드 차이를 5천 이상 벌렸다.

마지막 반전을 위해 에버8이 두 번째 바론을 노렸지만 '윙드' 박태진의 그레이브즈가 스틸하면서 무위로 돌아갔다. 에버8의 억제기를 모두 파괴한 CJ는 미니언과 함께 넥서스를 파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2015 640_120

E스포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