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PIMS) 국제표준 됐다
2017.05.12 오전 11:17
고객정보 관리 인증제도, ISO/IEC·ITU-T 표준 제정
[아이뉴스24 박영례기자] 우리나라의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PIMS)가 국제표준이 됐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국제표준화 양대 기구인 ISO/IEC와 ITU-T가 국내 PIMS(Personal Information Management System)를 국제표준으로 각각 제정했다고 12일 발표했다.

PIMS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업 또는 공공기관이 고객의 개인정보를 수집, 이용, 제공, 파기하는 전 과정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체계를 갖췄는지 심사해 인증하는 제도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방송통신위원회와 행정자치부가 관련 정책을 소관하며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2017년 4월 기준 PIMS 인증을 취득한 기업 및 공공기관은 총 65개이다.

또 ISO/IEC는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표준회의(IEC)가 정보기술 분야 국제 표준화 작업을 관리하기 위해 설립한 공동 기술 위원회다. ITU-T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산하의 전기통신기술 분야 국제 표준화 기관이다.


그동안 ISO/IEC와 ITU-T에서는 개인정보보호 관련 국제표준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PIMS를 기반으로 표준을 개발, 지난 2011년에 신규과제로 제안했고, 2012년 각 기구의 표준화 과제로 채택 됐다. 이후 약 6여년에 걸쳐 각 기구별 총 11회의 표준화 회의를 통해 이번에 최종 합의를 이끌어 낸 것.

그 결과 PIMS 인증기준 기반으로 마련된 표준안은 지난 3월 ITU-T 회의에서 '통신조직의 개인정보 관리 가이드(X.1058)'로, 지난달 ISO/IEC 회의에서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보호대책 지침(29151)'으로 각각 표준이 됐으며, 해당 표준문서는 상반기 중 표준화 기구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다.

이번에 국제표준으로 제정된 PIMS는 접근통제, 암호화, 운영보안 등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뿐만 아니라, 정보주체의 개인정보 제공 동의 및 선택, 수집목적의 명확화, 이용 최소화 등 개인정보보호에 특화된 지침을 담고 있다.

ITU-T 정보보호분야 연구그룹(SG17) 의장인 염흥열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교수는 "이번 국제표준 제정으로 글로벌 PIMS 인증제 시행을 위한 표준 기반이 마련됐다"며 "향후 우리나라가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등 글로벌 정책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재영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이번 PIMS 국제표준 제정이 PIMS 인증취득 활성화와 더불어 국내 개인정보보호 수준 향상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아울러 개인정보보호 관련 국제 표준화의 초석이 마련, 국가 간 개인정보 이전 문제의 원활한 해결과 관련 산업의 활성화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