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김정민, 답답한 열애설 시원하게 일단락
2016.12.28 오후 3:47
김정민 배려한 김구라의 해명, 김정민 유쾌하게 응답
[정병근기자] 방송인 김구라와 김정민이 열애설에 대해 시원하게 대처하며 일단락지었다.

김구라는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원더풀데이'에서 최근 떠돌고 있는 김정민과의 열애 루머에 대해 "얼마 전 예정화가 내게 '김정민이랑 사귀시냐'고 묻더라. 그래서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 내가 그 친구와 사적으로 연락을 했다면 내가 개'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구라가 직접 이 같은 말을 꺼낸 데에는 이유가 있다. 김구라는 "당시에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겼는데 다른 방송에 가보니 제작진들이 그 얘기를 많이 알고 있더라. 김정민을 섭외하려다 나와 출연이 겹칠까봐 부르지 못한 적도 있다더라"고 설명했다.

사실 김구라와 김정민의 열애설은 근거가 전혀 없다. 예정화가 한 방송에 나와 두 사람의 열애설을 언급한 것이 거의 전부다. 웃고 지나칠 수 있는 일이었지만, 생각보다 일이 커졌고 김구라가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김정민 역시 28일 본인의 SNS를 통해 "이게 얼마만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인지. 아침에 일어나 인터넷 보고 가수 김정민 오빠가 무슨 사고라도 치신 줄 알았더니 나네. 난 왜 강제로 끌려 나온건지"라고 적었다.

이어 "우울한 연말에 재미난 기사거릴 제공하는 구라 오빠는 역시 대세남이신듯 하다. 오빠 덕분에 방송 섭외 안 되는걸 알았으니 새해 선물 준비해 놓으시라. 그리고 우리 엄마 양띠세요"라고 덧붙였다.

김구라와 김정민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답답한 열애설이지만, 김구라가 시원하게 나서고 김정민이 유쾌하게 받아치며 일단락됐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