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김구라 열애설에 "난 왜 강제로 끌려왔나"
2016.12.28 오후 3:17
김구라 열애설 관련 해명에 재치 있는 심경 전해
[정병근기자] 배우 김정민이 방송인 김구라와의 열애설에 재치 있게 심경을 밝혔다.

김정민은 28일 본인의 SNS를 통해 "이게 얼마만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인지. 아침에 일어나 인터넷 보고 가수 김정민 오빠가 무슨 사고라도 치신 줄 알았더니 나네. 난 왜 강제로 끌려 나온건지"라고 적었다.



이어 "우울한 연말에 재미난 기사거릴 제공하는 구라 오빠는 역시 대세남이신듯 하다. 오빠 덕분에 방송 섭외 안 되는걸 알았으니 새해 선물 준비해 놓으시라. 그리고 우리 엄마 양띠세요"라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원더풀데이'에서 최근 떠돌고 있는 김정민과의 열애 루머에 대해 "얼마 전 예정화가 내게 '김정민이랑 사귀시냐'고 묻더라. 그래서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 내가 그 친구와 사적으로 연락을 했다면 내가 개'라고 말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당시에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겼는데, 다른 방송에 가보니 제작진들이 그 얘기를 많이 알고 있더. 김정민을 섭외하려다 나와 출연이 겹칠까봐 부르지 못한 적도 있다더라"며 "김정민의 어머니가 나랑 동갑이다. 이건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강조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