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차와 만난 '초코파이 情' 출시 한 달만에 1천만개 판매
2016.12.20 오후 3:03
'초코파이情 말차라떼' 매출액 39억 돌파…한∙중 매출 쌍끌이 견인
[장유미기자] 오리온 '초코파이 정(情) 말차라떼'가 국내 출시 한 달 만에 낱개 기준 누적판매량 1천만개, 매출액 39억원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초코파이 말차라떼는 10여 년 동안 이어진 소비자들의 그린티 계열 초코파이 출시 요청에 힘입어 탄생된 제품으로, 시식행사 시 준비한 물량이 모두 소진되는 등 히트상품 탄생을 예고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대표 웰빙 원재료인 국내산 말차의 향긋함에 진한 초콜릿 풍미를 더해 특유의 달콤쌉싸름한 맛을 만들어낸 것이 인기 요인"이라며 "온라인에서 젊은층 고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불러일으킨 것도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초코파이 말차라떼는 오리온이 창립 60주년을 맞아 지난 3월 선보인 '초코파이 바나나'에 이은 두 번째 자매제품으로, 지난 8월 차 문화가 발달한 중국시장에서 먼저 선보였다. 이 제품은 중국에서 출시 두 달 만에 6천만개를 판매하며 제품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42년 만에 내놓은 초코파이 자매제품의 성공적인 출시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명실상부한 국민간식으로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며 "오리온만의 글로벌 연구개발 노하우를 결집한 신제품으로 업계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