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김영재의원서 130여 차례 시술"
2016.12.16 오후 2:31
국회 국정조사, 세월호 당일 장모 진료 관련 특검에 수사 요청
[윤채나기자] 최순실 씨가 김영재의원에서 3년간 130여차례 피부 미용 시술을 받고 8천여만원을 현금 지불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위 김성태 위원장은 16일 김영재의원에 대한 현장조사 후 브리핑에서 "최 씨가 '최보정'이라는 가명으로 3년 동안 약 130여회, 8천만원이 넘는 의료시술을 한 행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최 씨가 받은 의료시술에 대해 "리프팅, 피부미용, 마사지 이런 것들이고 이는 다 프로포폴을 사용한 시술"이라며 "1주일에 한 번 꼴"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세월호 당일 김영재 원장의 장모 진료 사실에 대해서도 확인했다"며 "미묘한 시간차가 있긴 한데 이는 면밀하게 검토해야 할 사항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조특위는 김 원장 장모의 진료기록을 확인했으며, 이 과정에서 해당 기록의 필체가 다른 날짜의 필체와 차이가 있다고 판단, 특검 수사팀에 출동을 요청한 상태다.

국조특위는 오후 3시 청와대로 이동해 현장조사를 이어간다. 청와대 측이 현장조사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어 조사가 순조롭게 이뤄질지 주목된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