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정윤회, 최순실 보다 더하면 더했지…"
2016.12.16 오전 10:12
"7억 수수 의혹 당사자로 거론, 어떤 일 관여됐는지 밝혀야"
[윤채나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이자 박근혜 대통령 의원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정윤회 씨에 대해 "최씨 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았다"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다루면서 한 가지 다루지 않은 게 정 씨"라며 "2014년까지 정 씨는 청와대의 직책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비선에서 대통령을 보좌해 왔다. 정윤회 문건의 핵심은 정 씨의 국정농단에서 시작됐고, 정 씨가 잘린 후 최순실 게이트로 비화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최순실 게이트에 집중하는 동안 정 씨는 그대로 풀어놓고 있었는데 청문회에서 나온 증언을 보면 (부총리급 인사 관련) 7억원 수수 의혹 당사자로 거론됐다"며 "이제는 정 씨가 2012년 대선 후 2014년 역할을 중단할 때까지 어떤 일에 관여됐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 문제와 관련, "대통령의 정지된 직무만 대행하는 것이지 대통령이 사라져 황 권한대행이 대통령이 된 것은 아니다"라며 "국회에 출석해 과도내각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국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아이뉴스24 포토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