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지금도 대통령의 최순실 의혹 받아들일 수 없다"
2016.12.09 오전 10:51
"확정되지 않은 의혹으로 대통령 벼랑 끝 내몰아"
[채송무기자] 친박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 전 "탄핵 표결 만큼은 막아야 한다"고 강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았다.

최 의원은 9일 성명을 통해 "국민은 기대가 컸고 믿음이 깊었던 만큼 그 실망감에 분노가 폭발할 수 있다"며 "그러나 국회는 오늘 비난받는다 해도 국정안정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무엇이 최선인지 고민해야 할 책무가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저는 지금도 대통령이 국가와 국민을 방치하고 나 몰라라하면서 최순실 일가를 챙겨주려고 했다는 비난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당과 보수정치, 그리고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이라면 주저함이 없어 20년 동안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살아온 지도자"라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그런데 오늘 우리는 법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대통령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며 "국정조사와 특검이 이제 막 시작된 상황에서 탄핵은 정치적으로나 법적으로 그리고 인간적으로도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 자신으로서는 억울한 마음도 있었겠지만 나라와 국민의 삶이 더 이상 혼란에 빠지는 것을 막고자하는 일념 하에 스스로 물러나는 길을 택했다"며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국정안정을 위한 최선의 방법을 결정해줄 것을 요청했는데도 야당은 나라의 운명도 국정 책임도 아랑곳하지 않은 채 정략적 욕심만을 채우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진실로 대통령이 권력을 남용하고 부정부패를 방조했다면 어떤 경우에도 그 처벌은 피할 수 없다"며 "특검을 통해 대통령의 죄가 밝혀지면 탄핵은 물론 응당 처벌을 받을 터인데 뭐가 급해서 뭐를 도모하고자 대통령을 빨리 끌어내리고 죽이지 못해 안달인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혼란을 최소화하려는 대통령의 마지막 충정을 다시 한번 이해하고 받아들여 달라"며 "탄핵은 결코 끝이 아니다. 더 큰 폭풍우의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