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초코파이情 말차라떼'로 2030 입맛 적중
2016.12.01 오전 10:10
쿠팡서 판매 2주만에 파이 판매량 1위 차지…온라인서 호평 이어져
[장유미기자] 오리온은 '초코파이情 말차라떼'를 소셜커머스 쿠팡을 통해 2주간 판매한 결과 '과자쿠키·파이' 카테고리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고 1일 밝혔다.

오리온 관계자는 "말차맛 식음료 주소비층인 2030세대의 온라인 유통 채널 이용률이 높다는 것에 착안해 출시 초기부터 이커머스를 활용한 것이 주효했다"며 "제과업계에서 출시 초기에 이커머스를 적극 활용하는 것은 매우 드문 경우"라고 말했다.

온라인에서도 SNS, 커뮤니티 등에서 초코파이 말차라떼에 대한 게시글이 하루 평균 약 1천건 올라오는 등 반응도 뜨겁다. 네티즌들은 구매 인증 사진을 SNS에 올리며 "말차와 초콜릿이 잘 어울린다는 것을 증명했다", "커피와 함께 먹으면 환상적인 맛"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초코파이 말차라떼는 오리온 창립 60주년을 맞아 내놓은 초코파이의 두 번째 자매제품으로, 국내산 말차의 향긋함과 더욱 풍부해진 초콜릿이 어우러진 달콤쌉싸름한 맛이 특징이다. 말차는 찻잎을 곱게 갈아 가루를 내 물에 타 마시는 차로, 차 문화가 발달한 일본, 중국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대표적인 웰빙 원료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8월 중국에서 출시한 '초코파이 말차' 역시 현지 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며 제품력을 인정받았다.


오리온 관계자는 "젊은층 이용률이 높은 온라인 채널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것은 초코파이 말차라떼가 2030세대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는 사실의 방증"이라며 "오리온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젊은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