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김고은 "'치인트' 홍설과 달라, 잘 표현하겠다"
2016.11.22 오후 4:51
"연인 신하균, 건강 관리 잘하라 응원"
[이미영기자] '도깨비' 김고은이 홍설과는 다른 캐릭터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고은은 22일 오후 22일 오후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이하 도깨비, 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드라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김고은은 태어날 때부터 평범하지 않은 고3 수험생 지은탁 역을 맡아 공유와 운명적 로맨스를 연기한다. '치즈인더트랩' 이후 차기작으로, 김고은의 연기 변신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여대생에서 고3 수험생이 된 김고은은 "'치즈인더트랩'에서는 현실에 가까운 인물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내 옆에 바로 있을 것 같은 친구를 생각했고 현실적인 연기에 대해 고민했다. 이번 작품은 캐릭터가 진하다. 인물의 성격 등이 대본 안에 다 있어서 대본을 잘 따라가면 된다"고 말했다.


김고은은 "귀신을 보는 능력이 있는 은탁은 '치즈인더트랩' 홍설과는 많이 다른 캐릭터다. 홍설을 뛰어넘겠다는 생각 보다는 이번에도 잘 표현해보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했다.

김고은은 또 공유와의 호흡에 대해 "전작들에서 항상 좋은 선배님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 이번에도 공유 선배님과 함께 하면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 나랑 성향이 비슷하다. 촬영 중 장난도 많이 치고 개구진 느낌도 있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인 신하균과의 응원도 수줍게 전했다. 김고은은 "드라마는 체력싸움이니 건강관리 잘 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수줍게 말했다.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신비로운 낭만설화다.

올 상반기 '태양의 후예'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스타작가 김은숙과 히트메이커 이응복PD의 만남이라는 점과 공유, 이동욱, 김고은, 유인나, 육성재 등의 캐스팅으로 큰 화제를 모은 기대작이다. '도깨비'는 오는 12월 2일 첫 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도깨비' 김고은 "'치인트' 홍설과 달라, 잘 표현하겠다"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