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공유 "김고은의 남자복? 김고은 만난 건 제 복"
2016.11.22 오후 4:07
"판타지 두려움 있지만 작가님 믿고 하겠다"
[이미영기자] '도깨비'의 공유가 김고은과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공유는 22일 오후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이하 도깨비, 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도깨비'는 또한 '용의자' '남과 여' '부산행' '밀정' 등 몇 년간 영화에 집중해 온 공유의 4년 만에 선택한 안방 복귀작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공유는 슬픈 도깨비 김신 역을 맡아 불멸의 삶을 살아야하는 쉽지만은 않은 캐릭터를 그려낸다.



5년 간 김은숙 작가의 러브콜을 받았다는 공유는 "드라마는 두려워하던게 있었다. (김은숙 작가는) 대단하신 분이었고, (드라마를 안한 것은) 저의 문제였다"라며 "미팅자리에서 만난 김은숙 작가는 소녀스러웠다. 스타 작가라 왠지 저에게 함부로 할 수 있다는 생각도 했었다. 제게 '전작 '태양의 후예'가 잘 됐는데 건방 떨지 않고 정말 최선을 다해서 할거야'라는 말을 하셨다. 그런 말을 허심탄회하게 하는 걸 보고 감동을 받았다. 판타지에 대한 두려움이 있지만 작가님 믿고 하겠다"고 말했다.


김고은과 로맨스 호흡을 맞추는 소감도 밝혔다.

김고은은 공유와의 호흡에 대해 "함께 하면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 나랑 성향이 비슷하다. 촬영 중 장난도 많이 치고 개구진 느낌도 있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에 공유는 "김고은이 남자복이 많다고 하지만, 저 역시 김고은을 만난 건 복이다"고 화답했다.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신비로운 낭만설화다.

올 상반기 '태양의 후예'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스타작가 김은숙과 히트메이커 이응복PD의 만남이라는 점과 공유, 이동욱, 김고은, 유인나, 육성재 등의 캐스팅으로 큰 화제를 모은 기대작이다. '도깨비'는 오는 12월 2일 첫 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