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공유, 김은숙 작가 5년 러브콜 수락한 이유는
2016.11.22 오후 4:01
김은숙 작가 "공유에게 당연히 거절 당할 줄 알았다"
[이미영기자] '도깨비'의 김은숙 작가가 공유에게 5년 동안 꾸준한 러브콜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공유는 김은숙 작가에 화답한 이유를 밝혔다.

공유와 김은숙 작가는 22일 오후 서울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이하 도깨비, 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도깨비'는 또한 '용의자' '남과 여' '부산행' '밀정' 등 몇 년간 영화에 집중해 온 공유의 4년 만에 선택한 안방 복귀작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공유는 슬픈 도깨비 김신 역을 맡아 불멸의 삶을 살아야하는 쉽지만은 않은 캐릭터를 그려낸다.





김은숙 작가는 "5년을 공유에게 까였다. 정중하게 거절했다. 이번에도 부탁을 하면서 거절 당할줄 알았는데 금방 답을 주셨다. '이렇게 겁많고 소심한 도깨비라도 괜찮다면 하겠다'고 했다. 너무 신났다. 잘해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공유는 "드라마는 두려워하던게 있었다. (김은숙 작가는) 대단하신 분이었고, (드라마를 안한 것은) 저의 문제였다. 계속 애정을 보여준 것에 대한 감사 인사차 미팅 자리에 나갔다.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마음을 열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공유는 "제가 생각한 작가님보다 소녀스러웠다. 스타 작가라 왠지 저에게 함부로 할 수 있다는 생각도 했었다. 제게 '전작 '태양의 후예'가 잘 됐는데 건방 떨지 않고 정말 최선을 다해서 할거야'라는 말을 하셨다. 그런 말을 허심탄회하게 하는 걸 보고 감동을 받았다. 판타지에 대한 두려움이 있지만 작가님 믿고 하겠다"고 말했다.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신비로운 낭만설화다.

올 상반기 '태양의 후예'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스타작가 김은숙과 히트메이커 이응복PD의 만남이라는 점과 공유, 이동욱, 김고은, 유인나, 육성재 등의 캐스팅으로 큰 화제를 모은 기대작이다. '도깨비'는 오는 12월 2일 첫 방송 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