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말차' 출시
2016.10.17 오후 5:56
녹차보다 더 진한 프리미엄 '말차' 넣은 디저트 선봬
[장유미기자] 오리온은 마켓오 리얼브라우니에 프리미엄 녹차인 말차를 넣은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말차'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말차는 리얼 초콜릿과 국내산 말차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달콤쌉싸름한 맛이 일품이다. 특히 기존에 식품원료로 널리 사용되는 녹차가 아닌 말차를 사용한 점이 눈길을 끈다.

말차는 차광 재배한 찻잎을 증기로 찌고 그늘에서 말린 다음 곱게 가루를 내 물에 타 마시는 차다. 말린 찻잎인 녹차보다 제조방식이 까다로운 대신 맛이 더 진하고 영양소가 풍부해 차 문화가 발달한 일본, 중국 등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 제과업계 최초의 매스티지 브랜드인 '마켓오'를 통해 말차맛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선점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며 "최상급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을 겸비한 '마켓오' 브랜드가 의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