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CEO도 성과 없이 돌아오지 마라"
2016.10.14 오후 3:58
미래 성장 동력 확보 위해 칼 빼든 SK '사업모델·기업문화' 개선 나서
[양태훈기자] SK그룹이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사업모델 혁신 및 기업문화 개선에 나선다.

14일 SK그룹은 지난 12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경기 이천 SKMS 연구소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세미나를 통해 이 같은 혁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6월 '확대경영회의'를 통해 변화와 혁신을 위한 사업모델 구축 및 실행력 제고·글로벌 인재 확보, 핵심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 환경 도입 등을 SK그룹 관계사에 주문한 바 있다.





이에 SK그룹 CEO들은 사업모델 혁신 방안으로 '과감한 인수합병(M&A)을 통한 신성장동력 확보', '중국·미국 등 핵심 시장으로의 주요 사업조직 전진 배치', '핵심 사업의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을 결정했다.


또 각 관계사의 비즈니스 특성 및 인적 구성, 근무 형태 등을 고려한 인사관리(HR) 시스템도 자율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기존의 연공서열이 아닌 성과주의에 기반을 둔 평가·보상 체계부터 복장자율화 및 자율업무시간 도입, 회의·보고문화 개선 등을 즉각 시행, 개선점을 지속 보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사업구조 혁신의 가속화를 위해 관계사 자산을 합치는 자산효율화 시행을 고려,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7개 위원회도 관계사들의 사업개편 및 인재육성, 기업문화 개선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번 세미나에서 "각 위원회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지원하는 역할을 해줘야 한다"며, "글로벌 사업이 성과를 보이기 위해서는 사업을 담당하는 임직원만이 아닌 CEO나 CEO후보군이 직접 현장에 나가야 하며, 성과가 나오기 전까지 돌아오지 않겠다는 각오로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