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박인용 "中 어선 단속 해경 위험수당 인상 검토"
2016.10.14 오전 11:38
국회 안행위 종합감사, 황영철 "위험수당 月 10만원? 가당치 않아"
[윤채나기자]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14일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 해경의 위험수당 인상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 해경의 위험수당이 지나치게 적다는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의 지적에 "관계부처와 (위험수당을) 인상하기 위해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지난 7일 해경 단정 침몰 사건 때 불법조업 중국어선 선원들이 사용했던 흉기를 국감장에 직접 들고 나왔다. 그는 "단속을 위해 출정하는 해경들이 '배에 오르면 극심한 공포를 느낀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의원은 "죽음이 곧 들이닥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있지만 사명감을 갖고 출동하는 해경의 위험수당이 한 달에 10만원이라고 한다"며 "이는 가당치 않다"고 비판했다.


한편 박 장관은 중국 관영매체인 환구시보가 '한국 해경이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대해 함포를 사용할 경우 보복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중국 언론은 고려의 대상이 아니다. 하지도 않겠다"고 일축, 강경 대응 방침을 분명히 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이영훈 기자 rock6658@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