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국토부, 다카타 에어백 차량 리콜 확대…11만대 규모

한국GM 등 3개사 유보…벤츠코리아 제한적 리콜

[이영은기자]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제작사와 협의해 국내외적으로 문제된 다카타사(社) 에어백의 리콜대상을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문제가 된 다카타 에어백은 충돌사고와 함께 전개될 때 파손된 부품의 일부가 운전자와 승객에게 상해를 입힐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 해외에선 이미 1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부가 제작사들과 협의해 확정한 우선 리콜 대상은 2011년 이전에 판매된 총 22만1천870대의 다카타 에어백 장착차량 중 50% 수준인 약 11만대다. 이미 리콜에 착수한 혼다코리아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리콜을 실시하게 된다.

차량의 리콜 해당 여부는 국토부에서 운영하는 자동차 리콜센터를 통해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제작사에서 우편으로 발송하는 통지서에 안내된 리콜 개시일을 확인하고 일정에 맞춰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편 국토부는 리콜 시행 여부에 유보적인 입장을 나타낸 한국GM과 GM코리아, 한불모터스 등에 대해서는 미국 등 해외에서의 움직임을 주시하며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경우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생산된 SLK와 M클래스 차종 약 284대에 한해 리콜을 실시한다는 입장을 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필요할 경우 제작결함조사에 착수해 제작결함이 발견되거나 고의로 결함을 은폐, 리콜 시행을 지연한 것으로 판명되면 리콜 조치는 물론 형사고발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안전기준 미달 리콜車 도로 위 돌아다녀


    리콜대상 차량 72만대, 수리 안받고 도로주행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