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리콜대상 차량 72만대, 수리 안받고 도로주행

정용기 의원 "최근 6년간 리콜명령 390만대…시정률 81%에 그쳐"

[이영은기자] 국내에서 운행 중인 자동차 가운데 수리를 받지 않은 리콜대상 차량이 72만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6년간 리콜 명령을 받은 차량은 390만대에 육박하지만, 시정률은 81% 수준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정용기 의원이 20일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자동차 리콜 현황 및 시정률'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제작결함 때문에 리콜 명령이 내려진 자동차는 총 387만3천880대다.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6월 기준 자동차 등록대수인 2천146만4천224대를 기준으로 보면, 자동차 100대 중 18대(18.05%)가 리콜 대상 차량인 셈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1년 26만8천658대, 2012년 20만6천237대 등 연간 20만대 수준이었지만 2013년 103만7천151대로 급증했다. 지난해에도 103만2천906대를 기록한 이후 올해도 8월까지 총 45만9천120대의 차량이 리콜 명령을 받았다.

하지만 같은 기간 리콜 시정률은 약 81%에 불과했다.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리콜 명령을 받은 차량 380만2천635대 중 72만5천549대(19.08%)는 리콜 판정을 받고도 아직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정 의원측은 강조했다.

현행 법률에 따르면 자동차 제작사 등은 1년 6개월 이상 제작결함 시정조치를 하며, 분기마다 진행 상황을 교통안전공단에 보고해야 한다.

국내 완성차업체 중 리콜 시정을 가장 성실하게 이행한 곳은 르노삼성자동차로, 시정률이 88.93%를 기록했다. 이어 기아자동차(85.82%), 쌍용자동차(81.44%), 현대자동차(79.55%), 한국GM(78.33%) 순을 보였다.

수입차업체 중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시정률이 96.54%로 가장 높았고, 푸조·시트로엥의 공식수입원인 한불모터스(90.76%), 볼보자동차코리아(86.08%)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혼다코리아(59.08%)는 시정률이 절반 수준으로 부진했고, BMW의 경우도 2013년 12월에 리콜 명령을 받은 750Li 차량에 대한 시정률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아직 수리를 받지 않은 72만대의 결함 차량이 사고 위험을 안고 도로 위를 달리고 있는데, 안전을 위해서 국토부와 자동차회사가 리콜 시정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리콜 차량이 증가하는 만큼 리콜 비용이 증가할 것이므로 장기적으로는 차량 가격에 반영이 될 우려가 있다"며 "자동차의 리콜 증가가 소비자 부담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안전기준 미달 리콜車 도로 위 돌아다녀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