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코스피 배당수익률 '사상최고 수준' 전망
2016.08.24 오후 1:48
하나금융투자 "9월부터 배당주 투자 적기"
[김다운기자] 올해 배당수익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돼, 오는 9월부터 배당주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24일 나왔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매년 9월부터 배당주의 강세 흐름이 관찰되는데, 올해는 더 강한 흐름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보통 연말에는 투자자들이 배당을 염두해 투자하는 경향이 있다.

이 애널리스트는 "2010년부터 작년까지 배당 상위 종목의 월별 성과를 살펴본 결과, 9월부터 배당락 전인 12월 중순까지 코스피 대비 평균 3%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풀이했다.



지금부터 배당수익률 상위 종목을 기계적으로 선정하더라도 배당수익률을 제외한 주가 상승률만으로도 시장 배당수익률을 넘게 번다는 분석이다.

특히 올해에는 연말까지 배당투자에 대한 기대수익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올해 예상되는 코스피의 배당수익률은 1.7%로 역사적 최고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에 따른 배당수익 역시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당투자를 위해서는 높은 배당수익률과 양호한 실적 전망, 저평가된 주가를 만족시키는 종목을 고르는 것이 좋다는 조언이다.

이에 따라 아주캐피탈, 우리은행, 동양생명, 삼성카드, 두산, 포스코, 풍산홀딩스가 투자할 만한 배당주로 꼽혔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