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리우]金 박인비, 부상 악재 견딘 값진 골든 그랜드슬램
2016.08.21 오전 2:47
손가락 부상으로 올림픽 출전 불투명, 압도적인 실력으로 우려 지워
[이성필기자] '골프 여제' 박인비(28, KB금융그룹)가 116년 만에 올림픽으로 돌아온 여자골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인비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파71)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여자 골프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로 2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를 5타 차로 여유 있게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오래동안 세계랭킹 1위를 지켰던 박인비의 힘을 보여준 경기였다. 실수를 범해도 표정이 흔들리지 않을 정도로 자신에게 엄격했다. 한국인 최초의 커리어 그랜드슬램(4대 메이저대회 우승)을 넘어 세계 최초의 '골든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해내는 순간에서야 환한 표정을 지을 정도로 자기 자신을 억누르며 경기에 집중했다.





박인비의 이번 리우 올림픽 출전은 불투명했다. 올 시즌 초 허리 부상이 찾아왔고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에서 허리 통증을 견디지 못하고 기권했다. 혼다 LPGA 타일랜드,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는 공동 30위를 기록했다.

저조한 성적을 기록하다가도 기아 클래식에서 2위를 차지하고 ANA 인스퍼레이션에서는 공동 6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엄지손가락 인대 부상으로 또 휴식기를 가져야 했다. 골프 선수에게 치명적인 인대 부분 부상이라 더욱 힘들었다.


이 때문에 킹스밀 챔피언십, 볼빅 챔피언십 등에 나섰다가 1라운드만 치르고 지나쳤다. 위민스 LPGA 챔피언십에 나섰지만, 통증이 사라지지 않아 1라운드만 마치고 기권했다. 그 사이 세계랭킹도 1위에서 5위까지 떨어졌다. 명예의 전당 입회 조건을 위해 경기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쏟아졌다.

그래도 박인비는 재활에 집중하며 올림픽 출전 의지를 불태웠다. 좋지 않은 상태인데도 올림픽에 나가는 것이 다른 후배들의 출전 기회를 뺏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올림픽 직전 테스트 격으로 나섰던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는 컷 탈락으로 우려를 더 키웠다.

주변의 걱정과 달리 박인비는 흔들리지 않았다. 훈련 강도를 높이면서 자기 관리에 집중했다. 지난 12일 리우에 입성한 후에는 "더 이상은 부상에 대해 말하지 않겠다"라며 오직 경기에만 몰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예감은 좋았다. 연습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감을 잡더니 1, 2라운드에서 5언더파씩을 해내며 선두로 올라섰다. 시종일관 자기와의 싸움만 벌였고 놀라운 샷감을 자랑했다. 리디아 고와 펑샨샨(중국)이 추격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강한 바람에도 1위를 유지했고 마지막 라운드까지 80%에 가까운 그린 적중률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가져갔다.

특히 4라운드는 백미였다. 리디아 고와 같은 조로 출발한 박인비는 날카로운 스윙과 퍼트로 압박했다. 거리가 먼 버디 퍼팅도 정확하게 성공했다. 강철 정신력으로 힘들었던 지난 기억들을 모두 벗어던진 박인비는 한국 골프 역사를 새로 쓰며 살아 있는 전설로 우뚝 섰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