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리우]오혜리 女 태권도 67kg급 '금빛 발차기'
2016.08.20 오전 10:33
결승서 세계랭킹 1위 니아르 상대 한 점 차 승리, 태권도 두번째 金
[류한준기자] 한국 여자태권도 대표팀 맏언니 오혜리(춘천시청)가 마침내 꿈을 이뤘다.

오혜리는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에 있는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 아비 니아르(프랑스)를 상대로 13-12로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오혜리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한국선수단에 8번째 금메달을 선사했다. 태권도에서는 김소희(한국가스공사)에 이어 나온 두 번째 금빛 발차기다.





적극적인 공격이 금메달을 이끌었다. 오혜리는 1세트 니아르에게 먼저 실점했다. 0-4로 끌려갔지만 2세트부터 맹공에 나서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오혜리는 적극적인 공격으로 점수를 쌓았다. 2세트 들어 회전 뒤차기로 포인트를 만회했고 상대 안면쪽에 발차기 공격을 성공시켜 6-4로 역전에 성공했다. 4점을 더 보태 2라운드에만 10점을 얻어내며 경기 주도권을 잡은 오혜리다.


3세트에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오혜리는 주특기인 내려찍기를 앞세워 득점을 추가했다.

세계랭킹 1위인 니아르도 만만치 않았다. 반격에 나서 한 점 차까지 따라붙으며 오혜리를 압박했다. 오혜리는 침착했다. 경기 종료 4초를 남겨두고 상대 공격에 당황하지 않으면서 경기를 잘 마무리하며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이로써 태권도가 올림픽 첫 정식종목이 된 2000 시드니 대회부터 여자 67kg급 5회 연속 메달(금메달 4개, 동메달 1개)을 따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