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3분기 매출 1천631억 원…전기比 29.8% 증가
2015.11.12 오전 9:13
웹젠 지분 매각 이익 더해져 당기순이익 대폭 개선
[문영수기자]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는 2015년 3분기 매출 1천631억 원, 영업손실 226억 원, 당기순이익 1천512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는 매출의 경우 전분기 대비 29.8%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6천296.4% 증가한 수치다.

사업 부문별로는 웹보드 게임이 전분기와 유사한 매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PC온라인 게임은 7월 일본에 출시한 '에오스'와 '엘소드'의 매출 상승으로 전분기 대비 4.5% 증가한 490억 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게임은 일본 '라인디즈니 츠무츠무'의 안정적인 매출 속에 3분기 출시한 '프렌즈팝'과 글로벌에서 호성적을 내고 있는 '가디언헌터' 덕에 전분기 대비 20.5% 증가한 524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모바일 게임은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하며 분할 이후 처음으로 52%의 점유율로 온라인 게임(48%)을 넘어섰다.





기타 매출은 벅스, 어메이징소프트, 지누스포츠, 패션팝 등 신규 연결법인 편입 효과와 티켓링크의 공연 서비스 확대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75.1% 급등한 616억 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페이코 마케팅 집행과 무한도전 가요제 음원 서비스 확대를 위한 벅스 마케팅 비용 등 광고선전비 증가로 영업손실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웹젠 지분 매각 관련 이익 등이 더해져 큰 폭으로 개선됐다고 전했다.


정우진 NHN엔터테인트 대표는 "국민 퍼즐게임으로 사랑받고 있는 프렌즈팝과 최근 일본에서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요괴워치 푸니푸니' 등 모바일 게임 약진이 두드러져 고무적"이라며 "간편결제와 같은 신사업 부문 역시 오프라인 가맹점 확대와 대형 쇼핑 가맹점 추가 등을 통해 본격적인 이용자 확대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