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베네, 커피전문점 중 위생관리 가장 엉망
2015.09.15 오후 4:11
국내 커피전문점 식품위생법 위반 적발 건수 4년 간 2배 이상 증가
[장유미기자] 국내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중 위생관리가 가장 엉망인 곳은 카페베네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 의원(새정치)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 10대 커피전문점의 식품위생법 위반 적발 건수가 2011년 37건에서 2014년 81건으로 4년 간 2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적발건수는 307건으로, 이 중 올 상반기에만 36건을 기록했다.






브랜드별로는 카페베네가 62건(20.2%)로 가장 많았다. 이어 탐앤탐스커피 61건(19.9%), 엔젤리너스 56건(18.2%), 할리스커피 36건(11.7%), 이디야 31건(10.1%), 투썸플레이스 17건(5.5%), 파스쿠치 15건(4.9%), 스타벅스와 커피빈코리아 각각 11건(3.6%), 커핀크루나루 7건(2.3%) 순이었다.

위반 유형별로는 '위생교육 미이수'가 81건으로 가장 많았다. 또 영업장 외 영업(53건), 유통기한 위반(27건), 이물 혼입(23건)이 뒤를 이었다.

인 의원은 "커피전문점의 위생 관리상태가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업계의 자정 노력과 식품 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