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승인…"지배구조가 근본적 문제"
2015.07.17 오후 1:26
찬성률 69.53%로 승인되며 네티즌 관심 집중
[김영리기자]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안이 주주총회에서 통과돼 관심이 집중됐다.

삼성물산은 17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제일모직과의 합병계약서 승인의 건을 가결했다. 찬성률은 69.53%다.

삼성물산 주총에 출석한 주주는 553명으로, 의결권 행사 주식은 1억3천54만8천140주(83.57%)다. 총회 특별결의에 해당하는 제일모직과의 합병 계약서 승인 안건이 통과되려면 55.7% 이상의 찬성이 필요했다.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찬성 입장을 밝혔고 법원이 합병을 반대하는 엘리엇 매니지먼트의 가처분 신청 두 건을 기각한 점이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제일모직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중구 태평로 2가 삼성생명빌딩에서 임시 주총을 열고 삼성물산과의 합병계약서 승인의 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합병안 통과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은 9월1일자로 합친다.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기간은 주총일로부터 8월6일까지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69.53%라면 엘리엇 빼고는 대부분 찬성했다는 거네", "삼성물산 주식 세개를 제일모직 주식 한개랑 바꿔준다는데 찬성하는 바보는 누군가?", "소액주주들이 감성팔이 광고에 넘어갔구나", "삼성이 좋아서 편드는 게 아님을 기억하라. 삼성보다 엘리엇이 더 싫은 것일 뿐", "탈세를 눈감아 주는 꼴이 됐네...", "엘리엇과 삼성의 문제가 중요한게 아니라 우리나라 기업의 지배구조가 근본적 문제"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