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합병 무산시 소액주주 피해"
2015.07.14 오후 2:52
헤지펀드- 소액주주 이익 불일치…교보증권
[양태훈기자]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이하 엘리엇)가 삼성물산 합병을 저지하고 나선 가운데 합병이 무산될 경우 삼성물산 실적 악화 등 결과적으로 소액주주의 이익에 반하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소액주주를 대변한다는 헤지펀드 주장과 달리 헤지펀드와 소액주주의 이익이 '불일치', 소액주주에만 불리하다는 얘기다.


교보증권 백광제 연구원은 14일 보고서를 통해 "삼성물산은 합병 부결시 합병발표 이전 주가로 회귀할 것으로 판단돼 합병 성공이 (주주에)유리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합병 부결시 실적 악화가 불가피하고 (엘리엇 측이 주장하는) 현물 배당 등 일부 요구사항 관철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헤지펀드와 소액주주의 이익 방향성이 일치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교보증권에 따르면 엘리엇측이 이번 주총 안건으로 상정한 '보유지분 현물배당' 등은 정관변경에 해당하는 주총 특별결의사항이다.

합병건은 삼성물산 측이 참석주주의 2/3 이상 동의를 얻어야 되고, 정관변경 등은 회사측 엘리엇 등 반대 측이 참석주주 2/3 찬성을 필요로 한다. 이같은 현물배당 등이 통과되기는 쉽지 않다는 뜻이다.

백 연구원은 "여전히 합병 성공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나, 합병이 무산된다 하더라도 보유지분 현물배당은 현실성이 결여된 요구로 판단된다"며, "헤지펀드의 추가적인 자금투입을 통한 현물 매수 및 지분경쟁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로, 결국 합병 무산시 주가하락 피해는 일부 주주에 넘겨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