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트리 오브 세이비어 첫번째 테스트 실시
2015.01.15 오후 7:12
18일까지 테스터 3천 명 대상으로 기본 게임성 점검
[류세나기자] 넥슨의 상반기 기대작 중 하나인 '트리 오브 세이비어'가 첫번째 테스트에 나선다.

넥슨(대표 박지원)은 IMC게임즈(대표 김학규)가 개발한 신작 온라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트리 오브 세이비어'가 15일부터 나흘간 1차 비공개테스트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총 3천 명 규모의 이번 테스트에서는 최적화 부분부터 성장단계별 다양한 클래스(직업)로 직업전환을 지원하는 랭크업 시스템, 파티 전투 및 탈 것(컴패니언) 콘텐츠 등 트리 오브 세이비어의 기본적인 게임성을 점검한다.






넥슨은 테스트 기간 중 트리 오브 세이비어 홈페이지 내 테스터 게시판을 통해 오류를 신고하고, 아이디어와 개선점을 건의한 테스터 200명을 추첨해 1만 넥슨 캐시를 증정할 계획이다.

트리 오브 세이비어 서비스 총괄인 넥슨 김용대 실장은 "테스트에서 얻은 피드백을 바탕으로 앞으로의 개발 및 서비스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라며 "유저와 함께 만들어나간다는 마음가짐으로 테스터분들과 열심히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트리 오브 세이비어는 넥슨이 IMC게임즈와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서비스를 준비 중인 퍼블리싱 타이틀로, 동화 같은 그래픽과 80여 종의 개성 있는 클래스 및 방대한 세계관을 제공하는 오픈 월드 게임이다.

/류세나기자 cream53@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