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의 성혼률은 몇 %일까?
2014.10.23 오전 7:14
[결혼정보회사 미팅? 그것을 알려주마!](12)
[이혜경기자] D사 소개팅에서 인연을 만나는 데 실패한 나의 경우도 그렇지만, 결혼정보회사 소개팅이 결혼까지 연결된 사람들은 생각보다 많지 않은 것 같다.

결정사 회원 커뮤니티의 선배 회원들이 초짜 회원들에게 한결같이 해주는 얘기는 "결정사 미팅을 여러 소개팅 경로 중 하나로만 활용하라, 너무 큰 기대는 금물이다"는 것이었다. 이것저것 다 해보고, 마지막 순간에 절박한 심정으로 결정사를 찾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럴 경우 실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었다.



초보 시절에는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내용이다. 그럴 수밖에. 비싼 돈 내고 결정사에 가입했는데, 여기서 소개해주는 것이 그리 도움이 안 된다고? 그렇다면 뭐 하러 이런 서비스를 받아?

내가 결정사 커뮤니티에서 만난 친구(D사 회원)는 아직도 싱글인 나와는 달리, 이미 결혼을 했다. 하지만 그 친구의 남편은 D사에서 소개 받은 사람이 아니다. 이 친구뿐 아니다. 그때 커뮤니티 사람들 중 결혼에 골인했지만 결정사 소개가 아니었던 케이스는 꽤 많다.


결정사는 우리 같은 사람들의 마지막 안식처가 정말 아닌 것일까?

여기서 한번 계산을 해보도록 하자. 우리 같은 사람들이 그렇게 의지하고 싶어 하는 결혼정보회사의 '성혼율'이라는 것이 대체 얼마나 되는지 말이다.

◆결정사 소개로 결혼하는 회원, 100명 중 겨우 5.4명뿐

결혼정보업계에서 가장 회원수가 많다는 D사의 통계를 바탕으로 대략적이나마 계산을 해보자.

D사 홈페이지를 보면 2014년 10월13일 현재까지 자사의 소개로 결혼한 누적 회원수는 2만 9천830명이라고 공개하고 있다. 그냥 보기에는 이 회사를 통해 결혼한 사람들이 매우 많아 보인다. 과연 그럴까?

좀더 세밀하게 들여다 보자. D사는 1995년 2월에 설립된 회사다. 설립 첫해부터 작년(2013년)말까지 19년간 이 회사 소개로 결혼한 사람을 연 평균으로 계산하면 1천570명이 나온다(2만9천830명/19년).

이 회사의 2014년 10월13일 현재 회원수는 2만8천917명이다. 전체 회원 2만8천917명 중 앞서 계산한 연평균 성혼 회원수인 1천570명을 대입해보자. 1천570명을 2만8천917명으로 나누면 5.4%라는 결과가 나온다(1천570명/2만8천817명=0.054). 즉, 현재 이 회사 회원 100명 중 짝을 찾을 수 있는 사람은 5.4명뿐이라는 얘기다.

오 마이 갓! 이쯤 되면 결정사 소개를 결혼의 마지막 보루로 기대는 것은 수학적으로 그리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봐야 하는 것이 아닐까.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이혜경 기자

14년째 경제, 산업, 금융 담당 기자로 일하며 세상을 색다르게 보는 훈련을 하고 있다. 30대 초반에 문득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에 한 결혼정보회사 회원에 가입, 매칭 서비스를 1년간 이용했지만 짝을 찾는 데는 성공하지 못했다. 현재 블로그 '어바웃 어 싱글(About a single)'을 운영하며 같은 처지의 싱글들과 가끔 교감중.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