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삼성家 유산소송 이맹희 씨, 상고 포기
2014.02.26 오후 2:17
"가족 간의 관계 더 중요해"
[장유미기자] 삼성가 유산 소송 항소심에서 패소한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 측이 상고를 포기했다.

26일 CJ그룹 관계자는 "가족 간의 관계를 더 중요하게 생각해 이쯤에서 그만두는 게 맞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그동안 암투병하면서 심신이 지친 상황이었고 승소 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본 것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이 소송을 두고 그룹에서도 계속 말리려고 설득해 왔다"면서 "가족 차원에서 화해하고 싶다는 입장은 지금도 변함이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