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구글-폭스콘, '로봇' 프로젝트 손 잡는다

"로봇으로 자동화된 공장 건립위해 구글 기술을 폭스콘에 적용할 것"

[원은영기자] 애플 제품 생산업체로 널리 알려진 폭스콘이 로봇으로 자동화된 공장 건립을 놓고 구글과 협력을 도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테리 궈 폭스콘 회장이 최근 대만에서 구글의 로봇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앤디 루빈 전 안드로이드 총괄 수석부사장과 만났으며 현재 로봇 관련 사업을 놓고 협의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구글은 지난 12월 로봇 개발을 위한 새 프로젝트에 착수했으며 평소 로봇 마니아로 알려진 앤디 루빈을 이 사업의 책임자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당시 언론들은 구글이 앞서 인수한 로봇 관련 기업들이 휴머노이드 로봇과 로봇 팔 개발 전문업체라는 점에서 로봇 프로젝트가 소비자가 아닌 제조 분야를 타깃으로 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 바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앤디 루빈은 복잡한 수공을 필요로 하는 기존 전자제품 조립 대신 로봇으로 자동화된 공장 건립을 위해 자사 로봇 기술을 폭스콘 공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테리 궈 회장에게 협력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계속되는 임금 상승으로 고민중이던 궈 회장도 이 제안에 뛸 듯이 기뻐했다는 후문이다.

업계 전문가들 역시 구글과 폭스콘의 '로봇 공장' 협력 소식에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이들은 세계 최대 규모의 하청 생산업체인 폭스콘 공장이야말로 구글의 최신 로봇 기술을 테스트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라고 평가했다. 또한 모바일 기기를 위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존재하듯 제조 공장을 위한 새로운 로봇 운영체제를 구글 로봇 프로젝트 팀에서 내놓을 것으로 전망했다.

/시카고(미국)=원은영 특파원 grace@inews24.com



    앤디 루빈, 구글의 새 '로봇' 프로젝트 이끈다

    구글 비밀 프로젝트 '로봇 사업'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