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지역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PC+태블릿' 5대 중 한 대는 애플 제품

카날리스, 19.5% 점유…HP-델 합한 것보다 더 높아

[김익현기자] PC시대가 저물고 태블릿이 대세로 떠오르는가?

태블릿을 PC에 포함할 경우 지난 해 출하량이 17.9%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애플인사이더가 5일(현지 시간)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 자료를 인용 보도했다.

또 애플의 시장 점유율이 19.5%로 델과 레노버를 합한 것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태블릿 출하량은 64.2% 증가

카날리스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태블릿 출하량은 7천630만대로 전년에 비해 64.2% 성장했다. 반면 태블릿을 제외한 순수 PC 판매량은 오히려 6.9%가 감소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태블릿이 전체 PC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8.3%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태블릿이 전체 PC 시장의 절반 수준까지 성장한 것이다.

이 같은 성장세를 주도한 것은 역시 애플이었다. 카날리스 자료에 따르면 아이패드는 지난 해 2천600만대가 판매되면서 태블릿 시장의 3분의 1 가량을 차지했다.

맥을 포함할 경우 애플은 총 3천90만대를 판매하면서 전체 시장의 19.5%를 점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애플의 중국 시장 점유율이다. 카날리스에 따르면 아이패드는 중국 태블릿 시장 점유율은38.3%에 이르렀다. 중국 시장이 상대적으로 저가 제품이 많이 유통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애플의 약진이 놀랄만한 수준이라고 카날리스가 평가했다.

◆IDC-가트너는 태블릿 별도로 집계

카날리스의 이 같은 통계는 IDC, 가트너 등 다른 시장조사업체들과는 다소 다른 결과다. IDC, 가트너 등은 지난 해 세계 PC 시장이 10% 가량 감소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 같은 결과는 시장 조사업체들 간의 집계방식 차이 때문이다. 태블릿까지 PC 범주에 포함시켰던 IDC, 가트너 등은 애플이 아이패드를 출시한 이후 ‘미디어 태블릿’이란 별도 영역으로 분류해 왔다.

반면 카날리스는 PC시장 동향 보고서를 내놓을 때 태블릿까지 포함하고 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태블릿 무섭네"…세계 PC시장 10% 대폭락

    소니·삼성·LG의 '계륵'이 된 PC사업 "어쩌나"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