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다매체 시대, 방송 ‘알뜰 시청’ 비결은

N스크린 시대다. 거실에 놓인 TV로만 방송을 보던 시대는 이미 지나갔다. 이젠 PC나 손안의 스마트폰에서도 방송을 시청할 수 있게 됐다. 그러다보니 ‘본방사수'라는 말도 이제 옛말이 됐다. 주문형비디오(VOD)가 등장하면서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방송을 볼 수 됐기 때문이다. 최근 유료방송사업자들은 VOD 속도경쟁에 나서면서 시청자들은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VOD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다만 문제는 '돈'. 다양한 스크린에서 방송을 보자니 추가적인 비용이 들기 마련이고, 특히 VOD 구매에 돈을 쓰는 것은 왠지 아깝다. 다매체시대, 보다 알뜰하게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글| 백나영 기자 @naB 사진| 각사 제공

[경(輕)시청자] 콘텐츠 유형별로 'N스크린 서비스' 활용하기

#야근이 잦은 직장인 A씨는 TV를 많이 시청하지는 못한다. 평소 지상파 드라마를 즐겨보는데, 회사에 입사하면서 이마저도 자주 못 보게 됐다. 주말에 일주일동안 못 본 드라마를 몰아서 보는데 편당 700~1천원씩 내기가 부담스럽다. 드라마 두 종류만 봐도 1만원이 넘는다.

TV를 많이 시청하지 않는 경시청자에게는 케이블TV, IPTV,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서비스보다는 N스크린 서비스를 추천한다. 셋톱박스 비용 등을 절약하고 콘텐츠도 더 효율적으로 골라볼 수 있다. 최신 스마트TV가 있다면, 관련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보다 편리하게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지상파 콘텐츠를 주로 이용하는 시청자에게는 지상파 N스크린 서비스 푹(pooq)을 추천한다. 푹은 월 5천900원(정기결제)씩만 내면 실시간 지상파, 지상파 VOD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푹에서 지원하는 타임머신 기능도 편리하다. 예를 들어 10시에 시작하는 드라마를 10시30분부터 보게 되더라도, 타임머신 기능을 이용하면 처음 시작할 때부터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지상파 계열PP의 프로그램도 이용이 가능하다.

CJ E&M이나 종합편성채널의 방송까지 즐겨보는 시청자는 CJ헬로비전의 '티빙'을 추천한다. 티빙은 월 5천500원(정기결제)을 지불하면180여개의 실시간 채널과 5개의 방송 VOD(MBC, SBS, 해외TV시리즈 제외)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VOD 전용요금제도 있다. 5편에 월 2천900원, 10편에 5천700원이다. CJ E&M VOD의 경우 보통 한 편당 1천200원인 점을 감안하면 50%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중(重)시청자] 월정액 혹은 PVR 서비스로

#TV를 매우 좋아하는 B씨. 지상파, 종편, 케이블방송의 모든 드라마, 예능프로그램 등 모든 방송을 꼭꼭 챙겨본다. 동시간대에 방송하는 프로그램은 VOD 서비스를 이용한다. 이 때문에 B씨는 방송비용으로 매달 4만원 이상을 지출하고 있다.

B씨처럼 TV를 많이 보는 중시청자는 VOD를 지원하는 디지털 유료방송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추천한다. 여러 개의 실시간 방송을 비롯해 놓친 방송의 VOD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지상파, CJ E&M 콘텐츠 별로 월정액을 신청하면 개별로 구매하는 것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VOD로 지출되는 비용이 부담스러운 시청자 중, CJ헬로비전이나 씨앤앰의 가입자라면 디지털녹화기능(PVR)을 지원하는 요금제를 이용할 것을 추천한다. 편성표를 통해 간편하게 예약 녹화를 할 수 있고,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녹화를 진행할 수도 있다.

[모바일TV 애청자] 결합상품 할인으로 저렴하게

#집과 회사의 거리가 먼 C씨. 스마트폰은 출퇴근 시간을 달래줄 동무다. 특히 지난밤, 혹은 주말에 놓친 예능프로그램은 지루한 지하철 안에서의 시간을 즐겁게 해준다.

스마트폰에서 즐기는 방송서비스도 알뜰하게 즐길 수 없을까. 이미 푹이나 티빙의 N스크린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시청자들이라면, 스마트폰에서도 제약 없이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집에서 케이블TV나 IPTV 등 다른 유료방송을 시청하고 있는 시청자들은 또 다시 N스크린서비스를 결제하고 이용하기 부담스럽다.

IPTV 가입자들은 결합상품을 통해 매우 저렴하게 모바일IPTV를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 가입자는 T프리미엄 포인트를 활용해 B tv 모바일을 기본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 LTE 52요금제 이상 고객에게 매달 지급되는 T프리미엄 2만포인트 중 3천포인트로 B tv 모바일 기본료를 결제할 수 있다. KT 휴대전화와 올레tv를 사용자, 올레tv 기본형 이상 사용자, 스마트폰홈 폰이나 패드를 이용자들은 올레tv모바일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VOD 위주의 시청이 아닌 실시간 방송을 주로 시청하는 이용패턴을 가지고 있다면, DMB를 활용해보자. 별도의 데이터비용 없이 지상파3사와YTN, 홈쇼핑 등을 시청할 수 있다. 야구시즌에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