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CES 2014…IT·가전의 미래 제시하다

세계 3대 IT·가전 전시회 중 하나로 꼽히는 CES가 지난 1월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돼 화려한 경연을 벌였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자동차, 운동량을 측정해주는 밴드 등 IT기기간 융합이 돋보이는 제품이 많았다. 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공개한 리모콘으로 TV 화면 곡률을 조정하는 '가변형 TV'도 전시회의 하이라이트였다. 나흘동안 진행됐던 이번 행사를 포토 에세이로 정리했다.

글| 민혜정 기자 @ggllong 사진 삼성전자LG전자 제공, 민혜정

전시회가 열린 컨벤션센터의 중앙홀 양끝에 각각 부스를 차린 삼성과 LG는 규모면에서 경쟁사를 압도했다.

삼성과 LG는 프레스컨퍼런스를 열고 가전 사업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가변형 UHD TV를, LG전자는 웹OS TV를 공개하며 1천명 이상의 관객을 사로잡았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CES에서 나란히 가변형 TV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자존심 대결을 벌였다. 이제 TV도 리모컨으로 폈다 휘었다 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했다. 


CES는 헬스장을 방불케할 정도로 웨어러블 기기가 대거 전시됐다.  LG전자는 운동량을 측정할 수 있는 '라이프밴드 터치'를 선보였다. 소니도 스마트밴드와 테니스센서를 공개했다.


소니는 이번 전시 콘셉트를 'Play'로 잡고 소니다운 재기에 가득찬 제품을 선보였다.

하이센스, 하이얼 등 중국 업체들도 메인홀에 자리잡고 UHD TV를 대거 전시했다. 국내 가전업체들 경영진들이 중국 가전업체들의 성장세가 놀랍다고 할만큼 이번 전시회에서 중국 업체들의 기세는 매서웠다.

BMW, 아우디, 벤츠, 도요타 등 세계적인 자동차 업체 9곳이 CES에 참여했다. 이들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와 연계된 서비스, 태양광자동차나 무인주행 자동차 등을 전시하며 관람객을 새로운 세계로 인도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