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P2P 시대 언론의 역할

“모든 사람들이 P2P 언론에 참여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하워드 라인골드가 지난 2002년 출간한 ‘참여군중(Smart Mobs)’이란 책에서 제기한 질문이다. 이 책에서 라인골드는 스마트폰으로 무장한 똑똑한 군중들의 힘을 경이롭게 바라봤다. 하지만 당시 라인골드의 질문에 관심을 기울이는 사람들은 많지 않았다. 그저 눈 맑고 귀 밝은 한 연구자의 선진적인 통찰 정도로 받아들였다.

하지만 이후 벌어진 상황은 놀랍기 그지 없다. 어느 새 모든 사람들이 알게 모르게 언론 활동을 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특히 그 동안 ‘플랫폼’이 없어 기자를 통해 발언해야만 했던 많은 전문가들이 자신들의 식견을 직접 드러내기 시작했다. 물론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한 모바일 혁명 덕분이다.

현장을 지키는 기자 입장에서 이런 변화가 반가우면서도 두렵다. 반가운 건, 당연히 원론 차원의 반응이다. 모든 사람들이 공론의 장에 참여하면서 그만큼 논의의 폭이 두터워진 건 분명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속내는 조금 다르다. 솔직하게 털어놓자. 이런 변화가 두렵다. 이젠 다른 회사 기자 뿐 아니라 각계에 흩어져 있는 수많은 전문가들과도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전통 언론이 독점했던 ‘기사 유통망’이 대중화되면서 생긴 변화들이다.

엠톡 2월호 스페셜 리포트는 1월 초 끝난 CES 2014로 잡았다. 올해 CES는 유난히 융합과 차세대 IT 란 키워드가 돋보였다. 이런 변화의 추세를 한번 정리해주는 것도 독자들에겐 적잖은 의미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번 특집을 내놓으면서 아쉬움과 두려운 마음이 동시에 든다. 현장을 직접 본 많은 전문가들의 눈길이 두렵다. 반면 그들의 식견과 목소리를 많이 담아내지 못한 점은 못내 아쉽다. 앞으로 엠톡이 좀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할 부분이라는 반성을 해 보게 된다.

‘P2P 시대 언론’이란 화두를 꺼내들면서 엠톡의 경쟁 포인트에 대해서도 고민해보게 된다. 깊이로 승부할 수 밖에 없다는 뻔하지만, 당연한 결론에 다다르게 된다. 이 결론을 좀 더 깊이 파고들어야겠다는 다짐을 해 본다.

/김익현 편집장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