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홈플러스, 아이패드 에어 1만원에 판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대상…10억 이상 투자해 대규모 이벤트

[장유미기자] 홈플러스가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를 각각 1만원, 5천원에 선보이는 이벤트를 펼쳐 주목을 끌고 있다.

16일 홈플러스는 갑오년 새해를 맞아 자사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대상으로 총 10억원 이상을 투자한 대규모 사은 이벤트를 전개한다고 발표했다.

홈플러스는 오는 2월 5일까지 모든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게 이벤트 응모권을 제공하고, 응모고객 중 200명을 추첨해 정상가 62만원인 아이패드 에어 100대는 1만원에, 50만원인 미니 레티나 100대는 5천원에 판매한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소정의 판매금을 받는 이유는 무료 경품으로 증정할 경우 정상가 22%에 해당하는 제세공과금을 통상 고객이 부담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는 이번에 판매 형식을 빌어 두 상품의 제세공과금 각각 1천364만원, 1천100만원 등 총 2천464만원을 자사가 부담키로 했다. 아이패드 에어의 경우 고객은 1만원을 투자해 상품가격과 제세공과금을 합쳐 약 75배인 74만6천400원, 미니 레티나는 121배인 60만5천원의 차익을 남기게 된다.

특히 홈플러스는 애플사 유통매장이 아니어서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를 1억1천200만원 가량 정가대로 주고 구매했으며, 이 이벤트에만 제세공과금을 합쳐 1억3천500만원 가량을 투자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스마트폰 보급 확산에 따라 모바일을 통한 상품 검색 및 구매가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오프라인에서 상품을 골라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쇼루밍족, 역(逆)쇼루밍족 등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다양한 쇼핑패턴이 나타남에 따라 온오프라인을 망라한 다양한 혜택을 담은 SNS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자사 온라인마트 내 모바일 매출비중은 4.1%에 불과했으나 올해 1월에는 5.8배 늘어난 24%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불과 1년 만에 온라인 소비자 넷 중 하나는 스마트폰으로 생필품을 구매하는 소비패턴이 안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구매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모바일로 상품정보를 얻는 고객까지 감안하면 모바일 마케팅의 발전 가능성이 매우 큰 것 같다"고 전망했다.

권동혁 홈플러스 마케팅부문장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춰 지속적으로 다양한 소통채널을 확대하고,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지속발전 가능한 쇼핑모델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하이마트 100개 점서 애플 아이패드 판다

    아이패드에어·미니 레티나 국내 상륙…얼마?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