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에너지 위기는 곧 기회…경쟁력 강화"
2013.11.10 오전 10:27
박진수 사장 "ESS·전기차 배터리 등 집중"
[정기수기자] "미래형 에너지 절감 기술도입과 관리체계를 확립,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만들자."

박진수 LG화학 사장은 지난 8일 서울 LG트윈타워에서 열린 '2013년 에너지 공유회'에서 "지금의 에너지 위기는 곧 새로운 사업의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발상의 전환을 통해 차세대 시장 선도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ESS(전력저장장치)와 전기차용 배터리 등 그린 에너지 사업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박 사장은 "에너지 비용은 제품 원가에서 원재료비 다음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며 "최근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과 전력수급 비상 등 에너지 환경이 급격히 어려워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마른 수건 다시 짜기 식의 구시대적 활동에서 벗어나 전 임직원은 철저한 에너지 마인드로 무장해야 한다"며 "회사는 한 차원 높은 에너지 기술 도입과 관리체계를 확립해야 한다"고 에너지 경영의 중요성을 재차 언급했다.

<사진=박진수 LG화학 사장(사진 맨 오른쪽)이 '2013년 에너지 공유회'에서 에너지 경쟁력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출처=LG화학]

LG화학은 에너지 경쟁력이 곧 제조기업의 경쟁력이라고 판단, 최고경영자(CEO)를 위원장으로 하는 '전사 에너지 위원회'를 지난 2006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위원회에서는 주요 의사결정권자가 위원으로 참여해 전사 에너지 비용 및 우수 절감 사례 공유, 에너지 절감 목표 및 달성방안 등을 수립하는 역할을 한다.


실제 위원회 설치 이전에는 연평균 1%에 불과했던 에너지 절감율이 위원회가 구성된지 2년만인 2008년부터 연평균 6% 수준으로 6배 이상 큰 폭으로 향상됐다.

특히 올해 초에는 미국 NCC 전문 컨설팅 업체인 '솔로몬 어소시에이츠'가 전 세계 115개 NCC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경쟁력 조사에서 LG화학 여수 NCC공장이 에너지 경쟁력 부문 세계 1위에 선정되는 등 대외적으로도 그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LG화학은 또 생산원가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에너지 분야를 최우선 절감 대상으로 선정, 에너지 사용 효율 증대를 통한 에너지 절감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PVC 등 합성수지를 생산하는 공정에서 원심력을 이용해 열전달 효율을 향상시켜 에너지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회전형 컬럼(Column)기술'을 도입, 올해 여수공장 내 일부 PVC 생산라인에 시범 적용했으며 내년에는 다른 생산라인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밖에 ▲고효율·친환경 공정 개발 ▲열에너지 교환 네트워크 구축 ▲축열·축냉 시스템과 같은 에너지 저장 시스템 도입 등 미래형 에너지 절감 신기술도 주요 공정에 잇따라 적용하고 있다.

LG화학은 이를 통해 올 한 해에만 전체 에너지 비용의 약 3.5%에 달하는 820억원의 비용절감을 거뒀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관련기사

LG화학 "에너지 위기는 곧 기회…경쟁력 강화"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