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프랑스 르노 전기차 체험센터 방문…왜?
2013.11.05 오후 12:07
"전기차 개발, 창조경제 좋은 사례"…2인승 전기차 '트위지' 시승
[정기수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르노그룹의 전기차 체험센터를 찾아 전기차 산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서유럽 순방중인 박 대통령이 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르노의 전기차 체험센터를 방문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박 대통령은 LG화학에서 개발, 공급한 배터리가 장착돼 있는 르노의 전기차 라인업을 둘러보고, 르노의 2인승 전기차 트위지에 직접 앉아 보며 전기차에 대한 관심을 표현했다.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얼라이스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전기차 산업은 한국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과 맞물려 자동차 산업에 있어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기차를 넘어 한국은 르노와 르노-닛산얼라이언스에 있어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곳" 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에서 르노삼성자동차가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도록 그룹과 얼라이언스 차원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한국 시장에 대한 높은 관심과 중요성을 강조했다.



곤 회장은 이어 전기차 체험센터를 돌아보며, 르노그룹이 2010년부터 LG화학의 배터리를 르노의 3개 전기차 모델에 탑재하고 있으며, 전기차 산업의 글로벌 리딩 업체로서 미래전지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협력하고 있음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한국 기업의 배터리 개발 기술과 르노의 자동차 생산 기술이 합쳐진 전기차 개발은 창조경제의 좋은 사례"라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곤 회장은 지난 1일 르노삼성의 SM3 Z.E. 출시와 관련해서도 박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관계기관과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 앞으로도 환경부의 전기차 보조금의 지원과 전기차 관련 법규에 있어서 정부의 지원이 지속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관련기사

朴대통령, 프랑스 르노 전기차 체험센터 방문…왜?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