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소송 중인 ‘국민 앵커’ 김주하
2013.11.05 오후 4:29
남편 강모 씨 상대로 소송 제기
'국민 앵커'로 많은 사랑을 받던 김주하 씨가 9년 결혼 생활 끝에 이혼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하 씨는 지난 10월23일 서울 가정법원에 남편 강모 씨를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김주하 앵커의 이혼 사유 등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주하 씨가 몸 담고 있는 MBC 측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라는 입장을 취했다.

김주하의 남편 강 모씨는 외국계 증권사에 근무하는 금융맨으로 두사람은 지난 2004년 10월,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주하 앵커는 육아를 위해 1년 8개월여간 휴직했다가 최근 복직했으며, 뉴미디어국 인터넷뉴스부에서 근무하며 MBC경제뉴스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