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오래된 옷에 새 기능 담다…올림푸스 'PEN E-P5'

와이파이·포토스토리 등 첨단 기능 탑재

올림푸스가 오랜만에 미러리스 카메라 '펜(PEN) E-P 시리즈' 후속 모델을 내놨다. 지난해에는 보급형 'E-PL5'와 소형 'E-PM2'만 나오고 고급 라인업 후속이 없어 많은 소비자들이 아쉬워했다. 더군다나 올림푸스가 고급 미러리스 카메라 라인업 'OM-D 시리즈'를 발표하면서 펜에서는 더이상 고급 모델을 볼 수 없는 것이냐는 한숨 섞인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올림푸스는 이러한 걱정을 씻어내듯 '펜 E-P5'를 선보였다. E-P 시리즈는 펜 라인업 중 최상위 모델. 이번 E-P5는 기존 E-P3가 출시됐던 지난 2011년 9월 이후 약 20여개월 만의 신제품이다.

글| 박웅서 기자 @cloudpark_hero 사진| 정소희 기자

많은 변화가 있었다. 기다림이 길었던 만큼 올림푸스는 E-P5에 최고 기술을 모두 집약했다. 프리미엄 OM-D 시리즈와 보급형 PEN 시리즈 사이에 넘지 못할 벽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뛰어넘고 기존 OM-D E-M5 제품보다도 성능이 개선됐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01. 레트로 콘셉트 구현+금속 소재로 고급 느낌

올림푸스 펜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디자인. 이번 E-P5 역시 제품 디자인에 많은 공을 들였다. 브랜드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펜(PEN) 시리즈는 과거 올림푸스의 필름 카메라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E-P5의 경우 세계 최초 하프 프라임 SLR 카메라 올림푸스 '펜 F'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전체 디자인을 완성했다.

올림푸스는 새로운 E-P5를 내놓으면서 특히 제품 고급화에 신경을 썼다. 레트로 컨셉의 외관이지만 거기에 금속 소재를 적용해 현대적인 느낌을 더했다. 제품 윗면과 앞면, 뒷면의 다이얼과 셔터 버튼에 금속 질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한 것 역시 전체적인 완성도를 위한 디테일이다. 또, 제품 아래 바닥을 제외하고는 나사 하나 보이지 않도록 마감 처리됐다.

렌즈 윗부분에 새겨지는 브랜드 역시 기존 'OLYMPUS'에서 'OLYMPUS PEN'으로 바꿔 브랜드 가치를 강화했다.

02. 1/8천초 셔터스피드…5축 손떨림 보정 기능도 강화

성능은 이전에 나온 OM-D E-M5를 뛰어넘는다. 디자인 콘셉트상 전자식 뷰파인더(EVF)가 없다는 점과 방진방적 기능이 빠진 것을 빼고는 거의 모든 면에서 전작을 넘어섰다.

카메라 성능 부분을 먼저 살펴보자. E-P5는 미러리스 카메라 최초로 1/8천초 초고속 셔터 스피드(기계식)를 구현한다. 셔터 스피드가 빠르면 햇빛이 밝은 낮에도 렌즈가 구현하는 밝은 조리개 수치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ISO 로우 모드(ISO 100 상당) 역시 새롭게 추가돼 낮에도 아웃포커싱 효과를 쉽게 구현할 수 있다.

OM-D 시리즈에 적용돼 호평을 받았던 5축 손떨림 보정 기능은 더욱 개선됐다. 5축 손떨림 보정기능은 카메라 바디에서 렌즈에 관계 없이 수직, 수평, 회전 흔들림 등 다양한 종류의 떨림을 보정해준다. 특히 카메라 움직임을 감지해 흔들림을 잡아주는 IS-오토 기능과 함께 사용하면 동영상 촬영시에도 흔들림 없는 촬영이 기대된다.

03. 앞뒤 다이얼, 레버 통해 빠른 조작 지원

E-P5에는 고급 DSLR이 주로 지원하는 타임 인터벌 기능도 갖췄다. 타임 인터벌은 시간을 지정해두고 카메라가 자동으로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하는 기능이다. E-P5는 시간은 1초~24시간 단위, 촬영컷수는 최대 99매까지 설정할 수 있다.

이 기능을 활용해 사진을 찍으면 예컨대 꽃이 자라나 부화하는 모습이나 밤하늘에 달의 궤적을 추적해 촬영할 수 있다. 촬영한 사진은 타임랩스무비 기능을 이용해 영상으로 만들면 된다.

편리한 조작성도 제품 성능과 관련이 있을까? 물론이다. E-P5는 앞면과 뒷면에 2개의 다이얼이 탑재해 빠른 조작을 돕는다. 다이얼이 많으면 카메라의 부피가 커질 수 있지만 그만큼 편리한 조작과 빠른 촬영이 가능하다. 조작 버튼 주변의 휠은 빠졌다.

제품 뒷면에는 동영상 촬영 버튼 주변에 레버가 장착돼 있다. 이 역시 빠른 설정을 돕는 도구로 조리개/셔터스피드, 노출보정, ISO, 화이트밸런스 가운데 자주 사용하는 동작을 미리 설정해두면 레버 2로 변경시 다이얼을 통해 바로 조작이 가능하다.

올림푸스 E-P5는 이 밖에도 ▲1천600만 화소 라이브 MOS 센서 및 트루픽4 이미징 프로세서(OM-D E-M5와 동일) ▲초당 9장의 고속 연사 ▲0.044초의 타임랙 패스트 AF 시스템 ▲12가지 아트 필터 등이 채용됐다.

04. 화면에 QR코드 띄워 스마트폰과 연동

E-P5는 최신 기종답게 첨단 기능들도 많이 보강됐다. 104만 화소 3인치 틸팅 디스플레이는 하이앵글 및 로우앵글 촬영이 가능할 뿐 아니라 터치 기능도 지원한다. 사용자는 화면을 터치해 빠르게 초점을 잡거나 사진을 촬영을 할 수 있다.

올림푸스 펜 시리즈 중 처음으로 와이파이 기능도 채용됐다. E-P5 디스플레이에는 'Wi-Pi'라는 작은 버튼이 항상 있는데 이것을 누르면 화면에 QR코드가 나타난다. '올림푸스 이미지 셰어'(OLYMPUS Image Share) 앱으로 QE코드를 스캔하면 와이파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카메라를 연결하면 ▲리모컨 ▲사진 가져오기 ▲사진 편집 ▲GPS 정보 추가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사진을 SNS에 올릴 때에는 앱에서 사진효과를 넣거나 편집할 수 있다. 촬영자의 이름이나 메시지를 넣을 수도 있다.

포토 스토리는 '앨범'과 같은 기능이다. 사진을 여러장 찍은 뒤 칸이 나뉜 레이아웃에 모두 담아 일종의 이야기를 완성하는 방식이다. 촬영 모드 다이얼에 아이콘 모양으로 포토 스토리가 배치돼 있다.

각 프레임마다 팝아트, 라이트 컬러, 드라마틱 톤 등 여러 가지 스타일이 분류돼 있으며 2~3개로 프레임을 분할할 수 있다. 한 장의 사진 안에 즉석 카메라 사진 모양의 작은 프레임을 넣는 '인스턴트', 옛날 사진 느낌을 살려주는 '필름', 5개의 프레임이 병렬 배치된 '스트라이프' 등의 효과도 있다.

올림푸스 E-P5는 블랙, 실버, 화이트 등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국내 출시시기는 6월말께로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올림푸스, 미러리스 카메라 'E-P5' 내달 12일 발매


    올림푸스, 산업용 3D 현미경 2종 출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