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아이폰 iOS7 써보니…애플의 노림수는?

이트레이드證 "확 달라진 UI로 차별화, 범용화 전략 나설 것"

[이경은기자] 이트레이드증권은 5일 앞으로 애플의 지향점이 '차별화'와 '범용화'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애플 아이폰의 새 운영체제 iOS7 체험 결과를 토대로한 분석이다.

김현용 이트레이드증권 애널리스트는 "iOS7을 직접 사용하며 느꼈던 가장 큰 장점은 콘트롤 센터, 멀티태스킹, 그리고 천지인 자판"이라고 설명했다. 아이폰을 하단에서 위로 쓸어 올리면 콘트롤 센터가 나타나는데, 여기서 와이파이, 블루투스, 밝기, 볼륨 등을 조절할 수 있다는 것.

더불어 멀티태스킹이 강화됐고 천지인 자판이 지원된다는 설명이다. 천지인 자판은 정식버전 지원 여부는 미정이지만 오타가 현저하게 감소하는 점은 강력한 장점이라고 진단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iOS7은 디자인이 간결해지고 UI(사용자환경)가 크게 바뀌었으며, 편의기능이 대폭 강화됐다"며 "즉, 차별화된 UI로 기존 고객층이 원하는 '애플만의 독특함'을 살리면서도 편의기능 강화로 '잠재고객층 흡수'까지 가능해졌다"고 판단했다.

또한 "애플의 변화는 하반기부터 예상보다 더욱 빠르고 크게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애플의 오피스 소프트웨어인 아이웍의 iOS7 무료 탑재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는 것을 감안한 것이다.

그는 "애플의 지향점은 명확하다"며 "'차별화'된 iOS7을 중저가 아이폰에 탑재함으로써 iOS를 널리 확산시켜 '범용화'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애플이 iOS7를 기점으로 확 바꾼 UI를 더 이상 경쟁자들이 베낄 수 없도록 특허로 보호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또한 애플은 앱 개발자들이 변화된 UI에 맞는 앱 개발에 매진하도록 해 애플 생태계를 지금보다 더 강력하게 만드는 목적도 지녔다고 봤다.

이경은기자 serius0727@inews24.com


    애플, iOS7 외관…블랙&화이트의 플랫 디자인

    애플, '아이튠즈 라디오' 탑재 'iOS7' 공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