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맹희 "이건희 탐욕이 소송 초래" 강경 발언
2012.04.23 오후 2:46
"소송이 진행되면서 모든 것이 밝혀질 것으로 생각"
[김현주기자]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동생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의 상속 재산 반환 소송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맹희 전 회장은 23일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화우를 통해 "최근에 건희가 어린애같은 발언을 하는 것을 듣고 몹시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17일 이건희 회장이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소송과 관련해) 재산을 한 푼도 줄 생각이 없다"며 끝까지 소송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이맹희 전 회장은 "삼성가의 장자로서 삼성이 더욱 잘 되길 바랬다. 어린애 같은 발언을 듣고 앞으로 삼성을 누가 끌고 나갈 건지 걱정된다"며 "건희는 현재까지 형제지간에 불화만 가중시켜왔고, 늘 자기 욕심만 챙겨왔다"고 말했다.

이어 "한 푼도 안주겠다는, 그런 탐욕이 이 소송을 초래한 것"이라며 "최근에야 건희가 숨겨왔던 그 엄청난 차명재산이 세상에 알려진 것은 그 증거가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 전 회장은 삼성을 노리고 소송을 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진실을 밝혀서 잘 못된 것을 바로 잡는 것이 내 목적"이라며 "소송이 진행되면서 모든 것이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맹희 전 회장과 함께 소송을 제기한 이건희 회장의 누나 이숙희 씨도 보도자료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이 씨는 "나는 한 푼도 상속재산을 받은 사실이 없으며, 이번에 문제된 차명주식의 존재도 몰랐기 때문에 차명주식에 대하여 일체 합의해준 바가 없다"며 "이 회장은 선대 회장 때 다 분재되었다는 거짓말을 왜 하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희 회장이 그렇게 떳떳하다면, 작년에는 이번 발언과 달리 상속인들간에 합의가 있었다는 허위 내용에 도장을 찍으라고 강요한 이유는 무엇인가"물으며 "나는 이건희 회장의 재산을 빼앗으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이건희 회장이 25년간 숨겨왔던 내 재산을 되찾으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