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집값 대출규제 이후 첫 반등
2010.01.15 오전 9:16
수도권 아파트값이 강남권 재건축 오름세에 힘입어 0.03%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0월, 제2금융권까지 대출규제가 확대 시행된 이후 첫 반등이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1월 8일부터 1월 14일까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아파트값을 조사한 결과 주간매매가변동률은 0.03%, 전세가는 0.08%를 기록했다.


강동구는 한 주 사이 1.04%나 올라 수도권 전체 상승을 이끌었다. 개포주공 등 강남구 재건축 및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 등이 연일 오르자 강동구 상일동 일대 재건축 단지까지 오름세가 확산됐다.

송파구(0.89%) 및 강남구(0.25%) 재건축도 크게 올랐고 광진구, 용산구 등 도심권까지 상승세가 확산됐다.

그러나 이 외에는 아직 거래 한파가 이어지고 있어 본격 상승세로 보기는 이르다는 것이 부동산업계의 평이다

실제로 경기 및 신도시, 인천 매매가변동률은 각각 -0.01%로 약세를 이어갔다.

전세는 서울 지역 오름세가 지속됐고 신도시는 분당, 일산 등이 올라 12월 4일 이후 6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반면 경기는 광명시, 남양주시 등이 하락세를 면치 못해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