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韓, 내년 세계 반도체 설비 투자 최다국 될 것"

SEMI "내년 팹 투자액 1천억 달러…파운드리 투자 440억 달러"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한국이 내년 반도체 설비 투자 최다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공격적인 설비 투자가 예상된다.

15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의 '팹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글로벌 반도체 전 공정 팹 투자액이 1천억 달러(약 117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SEMI는 한국이 내년 300억 달러로 세계 전체 반도체 투자액의 약 30%를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에 이어선 대만(260억 달러), 중국(170억 달러) 순으로 설비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내년 하반기 평택캠퍼스 3공장 가동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다. 평택 3공장은 최대 12인치 웨이퍼 기준 월 30만장을 운영할 수 있는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이 될 전망이다. SK하이닉스도 내년 신규 공장인 이천 M16 생산 능력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SEMI는 반도체 투자 중에서도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들의 투자가 큰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SEMI는 "내년 글로벌 파운드리 업체들의 투자액이 약 440억 달러를 차지할 것"이라며 "메모리 분야에 대한 투자는 약 380억 달러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삼성전자 새 반도체 공장 부지 '테일러'로 낙점되나

    반도체 패권경쟁 좌초 위기 中…굴기 재시동 걸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